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타이거의 발목을 잡은 건 마음속 괴물

스포츠정신의학 한덕현 한덕현 박사는 중앙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보스턴대학에서 저명한 스포츠심리학자 레오나르도 자이코프스키에게 배웠다. 프로야구, 프로축구, 골프 등 다양한 종목에서 경험을 쌓았다. 전 세계 골프 팬의 마음을 설레게 했...
Read More

호랑이 다운 골프… 보는 맛이 난다

우즈, 디오픈 4R 8번홀 현재 7언더로 공동 선두에 올라 23일 영국 스코틀랜드 앵거스의 커누스티 골프링크스(파71·7402야드)에서 열린 디오픈(브리티시 오픈) 4라운드. 이번 대회는 부활한 타이거 우즈(43)와 타이거를 보며 골퍼의 꿈을 키운...
Read More

조던 스피스의 6언더파 선전은 이발 덕분?

옆쪽 밀고 위쪽 기른 브리티시 헤어컷으로 기분전환  대회 도중 옆 머리를 산뜻하게 치고 나온 조던 스피스가 디오픈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올랐다./디오픈 홈페이지 대개 중요한 시합이나 시험을 앞두고는 손톱이나 머리를 깎지 않는다. 일종의 ...
Read More

골프황제 타이거 목에 웬 테이핑?

디오픈 1운드에서 목에 테이핑을 하고 나타난 모습. /미 골프채널 중계화면 캡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 챔피언십 첫날 이븐파 71타를 치며 무난하게 보냈다. 순위는 공동 32위. 선두 케빈 키스너...
Read More

바람 그친 커누스티, 악마에서 천사로

디오픈 1R 초반 키스너 5언더 선두 스코틀랜드 커노스 시에서 열린 147회 디오픈 챔피언쉽 첫 날, (7월 19일) 점수판에 케빈 키스너가 오후 늦게까지 오랫동안 선두를 지키고 있다. / AFP 연합뉴스 올해 제147회째를 맞은 세계 최고(...
Read More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