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남편의 사랑으로… 안선주가 피었다

日여자프로골프 통산 4번째 상금왕 오른 안선주 인터뷰 골프를 안 했으면 어떻게 살고 있었을까요? "예쁘게 꾸미기 좋아했을 것 같고, 공부했을 것 같아요. 친구들이랑 어울리면서 정말 평범하게 살았을 것 같아요." 현역을 마치...
Read More

'팀 LPGA' 이틀째 우세...자존심 되찾을까

오렌지라이프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2R, LPGA팀 7.5점으로 KLPGA 팀에 3점 차 리드 LPGA 팀의 주장을 맡은 유소연(오른쪽)과 대니엘 강이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2번 홀 티잉 그라운드에서 활짝 웃고 있다....
Read More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