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아빠 골퍼의 힘

이태희,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투어 13년만에 최대 상금 3억원 미 PGA투어 CJ컵, 제네시스오픈 출전권도 “백일된 아이가 날 보고 웃어주면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것 같아” "아기와 함께 있으면 저를 보고 웃으니까 뭐든 할 수 있...
Read More

이다연, 새로운 닥공(닥치고 공격)스타

E1채리티오픈서 장타쇼 키157cm의 ‘작은 거인’ 256야드 파4홀 3번 우드로 원온 파5홀서는 모두 2온 노려 7개월만에 두번째 우승 ‘작은 거인’ 이다연(21)이 27일 경기도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막을 내린 한국여...
Read More

미국 작은 마을과 사랑에 빠진 전인지

3년전 US여자오픈 우승했던 미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에 ‘전인지 장학재단’ 만들어 “내 꿈 이룬 지역에 보답”  전인지는 2015년 US여자오픈 마지막 날 4타차 열세를 극복하고 대 역전승을 이뤘다. 당시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
Read More

타이거 우즈, 메모리얼서는 우승할까

타이거 우즈(43·미국)가 5번 정상에 올랐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우즈는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서 1999년부터 2001년까지 3연패 했고, 2009년과 2012년에...
Read More

호랑이 선언 "우승, 머잖았다"

우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서 11위로 마쳤지만 예전 기량 선보여 드라이버샷 354야드까지 날리고 3·4R 페어웨이 적중률 79% 달해 톰 레먼 "올드 타이거가 돌아왔다" 14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
Read More

270야드 장타 인주연, 1부 투어 첫 승

NH투자증권 챔피언십 우승 부담 없는 상황에서는 언제든 270야드 넘는 장타를 똑바로 칠 수 있는 능력이 인주연(21·사진)에게는 있다. 172㎝의 키에 호쾌한 스윙을 갖고 있지만 한번 긴장하면 머릿속이 하얘지고 쿵쾅거리는 심장 소리를 견디지 못하...
Read More

'꿈의 조'… 스코어에 꿈 깼다

4년만에 같은조 우즈·미켈슨, 1라운드서 하위권 맴돌아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에서 막을 올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화창한 날씨 속에 지난 20여 년간 미국프로...
Read More

4명이나 연장전… 생존자는 박상현

KPGA 매경오픈 3차 연장 우승 민학수 기자 박상현(35)이 3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우승했다. 박상현은 6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4라운...
Read More

우즈·리드, 같은 옷집 이용하나봐

웰스파고 첫날, 나란히 34위 타이거 우즈(미국)가 마스터스 이후 처음 출전한 4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 클럽) 1라운드는 평일인데도 메이저 대회처럼 구름 관중이 몰려들었다. 4일 개막한...
Read More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