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디오픈 2R, 세계 1위 더스틴 존슨, 2위 저스틴 토머스 탈락… 잭 존슨, 케빈 키스너 공동 선두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이 디오픈에서 이틀 동안 6오버파를 치며 일찍 짐을 싸게 됐다. /디오픈 홈페이지
 커누스티가 ‘악마의 링크스’라는 별명을 벗어던지고 싶은 듯 이틀 연속 골프치기 좋은 날씨를 선사했다. 가드를 내려버린 복서처럼 바람 잠잠한 커누스티는 곳곳에서 버디와 이글을 허용했다. 하지만 간간이 항아리 벙커와 러프로 반격의 어퍼컷을 날렸는데 그만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2위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희생양이 됐다. 예전보다 쉬워졌다고는 해도 만만하게 보고 달려드는 이들에게는 사정없이 카운터펀치를 날렸다. 잘맞은 공이 벙커로 굴러가기도 하고, 잘못친 샷이 전화위복이 되기도 하는 링크스코스는 ‘불확실성의 세계’이다. 이 세계를 참고 기다리며 극복하는 자에게 디오픈의 클라레 저그가 주어진다. 디오픈은 골프가 시작된 이 링크스코스들을 돌며 열린다.
21일 영국 스코틀랜드 앵거스의 커누스티 골프 링크스(파71·7402야드)에서 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제147회 디오픈 2라운드.
잭 존슨(미국)과 케빈 키스너(미국)가 중간 합계 6언더파 136타로 공동 선두를 달린 가운데 3오버파를 기록한 공동 65위 선수들까지 3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올해 디오픈 컷 기준은 상위 70위이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은 1라운드에서 76타(5오버파), 2라운드에서 72타(1오버파)를 기록하며 6오버파로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PGA투어 정상급 장타자인 존슨은 잘 맞은 공도 벙커나 러프로 굴러가곤 하는 커누스티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세계랭킹 2위 저스틴 토머스도 행운과 불운이 수시로 교차하는 이런 ‘불확실성의 세계’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다. 그는 2라운드에서만 6타를 잃고 4오버파로 탈락했는데 6~8번홀에서 3연속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마스터스에서 두차례 우승한 오거스타의 사나이 버바 왓슨(미국)도 6오버파로 탈락했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와 존람(스페인), 마쓰야마 히데키, 박상현, 최민철 등도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2015년 디오픈 우승자인 잭 존슨이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디오픈 홈페이지
한편 2015년 디오픈에서 우승했던 잭 존슨(미국)은 이날 1번홀에서 보기를 했지만 이후 5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이날 1타를 줄인 키스터와 공동 선두로 올라왔다. 존슨은 현재 세계랭킹 52위지만 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12승을 기록중이다.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가 6타를 줄이며 잔더 셔펠레, 펫 페레스(미국)와 공동 3위(5언더파에 올랐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맷 쿠처(미국) 등이 공동 6위(4언더파)에 자리했다. 지난해 챔피언 조던 스피스가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 등과 공동 11위(3언더파)에 올랐다.
타이거 우즈는 이틀 연속 이븐파를 기록해 필 미컬슨(이상 미국) 등과 공동 29위(이븐파)를 달렸다.
한국 선수 중에는 강성훈이 공동 18위(1언더파)로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김시우는 공동 40위(1오버파), 안병훈은 공동 52위(2오버파)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