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Latest News

최경주와 임성재, 그리고 간절함

그가 태어나 자란 완도는 저녁이 되면 칠흑 같은 암흑이었다. 아버지는 미역 양식을 했고, 아들은 아버지와 함께 바다로 나갔다. 엔진도 없는 배에 미역을 실을 수 있을 때까지 잔뜩 싣고 나면 바닷물이 갑판까지 찰랑찰랑했다. 매일 저녁 배가 방향을 놓...
Read More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