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올해도 마스터스 챔피언스 디너는 열린다

지난해 감격의 우승자 우즈, 코로나로 올해 4월서 11월로 연기된 마스터스때 역대 챔피언 식사 초청 전통 지키키로 대회 개막 이틀 전 클럽하우스 아래층서 스테이크와 멕시코 음식, 파히타, 초밥, 생선회 대접 /타이거 우즈 트위터 타이거 우즈가 지난 4...
Read More

서른다섯 이원준, KPGA투어 신인상이 보인다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서 3타차 우승… 2006년 프로 데뷔했지만 한국 투어 정식 데뷔는 올해 지난해 6월 KPGA챔피언십서 프로 데뷔 13년만에 첫승 올린데 이어 1년4개월만에 2승째 /KPGA 제공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 최종 3라운드에서 트러블 ...
Read More

돌부처 김경태가 3번의 입스를 탈출한 비결

▲ 김경태는 기술과 메탈 훈련이 함께 이뤄질 때 입스를 탈출할 수 있다고 말한다. photo 민학수의 올댓골프 “멀쩡하다가도 티잉 그라운드에만 올라가면 정신이 멍해지기 시작해요. 잘 쳐야겠다는 생각보다 빨리 그 순간이 지나가길 바라게 되죠.”     ...
Read More

“CJ컵은 K-푸드 알리는 교두보”

리키 파울러 직접 만두 빚는 동영상 SNS에 올리고 “원더풀” 한국에서 온 셰프가 직접 조리… 한식 런치 박스 인기 역대 우승자인 토마스와 켑카는 비비고 홍보대사 역할 CJ컵 기간 중 선수들에 제공된 비비고 한식 런치박스를 들고 있는 안병훈. 미국프로...
Read More

‘무서운 중2’ 이정현, 강민구배 연장 우승

강민구배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여자골프의 미래 떴다"평가 지난해 송암배선 역대 최연소 우승… 강민구배는 김세영 이어 둘째 최연소 /민학수 기자 강민구배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한 이정현이 우승 ...
Read More

메이저도 접수했다, 역전의 그녀

김세영, 위민스 PGA챔피언십서 266타 최소타로 첫 메이저 우승 /AP 연합뉴스 김세영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18홀 그린으로 향하면서 퍼터를 들어 올리고 있다. “나 자신을 극복했다. 첫 메이저 우승이 너무나 기쁘고 감동적이다...
Read More

디섐보가 또… 381야드 원온

드라이브샷 평균 352.5야드… PGA 슈라이너스 선두 올라 /AFP연합뉴스 브라이슨 디섐보가 9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총상금 700만달러)에서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PC 서멀린(파71) ...
Read More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