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158㎝ 키에 263야드… 일본 19세 소녀 LPGA 첫 승

하타오카 아칸소 챔피언십 우승 올 두차례 홀인원, 아이언샷 발군 작은 체격(키 158㎝)인데도 임팩트 순간 지면을 박차듯 점프를 하는 스윙으로 평균 263야드의 장타를 만들어낸다. 올해 두 차례 홀인원이 행운이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주기라도 하듯 ...
Read More

목말랐던 우승… 8년만에 갈증 풀다

국내 최고권위 한국오픈, 최민철 프로 첫 우승 2011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 데뷔한 최민철(30)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투어 활동과 레슨을 병행했다. 투어 프로 선수가 레슨을 한다는 것은 상금만으로 생계를 꾸려가기 힘들기 때문이다. 한 해...
Read More

오버파 행진 미켈슨의 '오버'?

US오픈 3R서 움직이는 공 건드려  "룰 최대 이용, 벌타 받는 것도 알아… 결례 의도 없었지만 사과하겠다" 필 미켈슨(왼쪽) /AFP·연합뉴스 필 미켈슨(미국)이 자신의 48번째 생일날 US오픈에서 역사에...
Read More

시속 30㎞ 강풍에… 우즈 '휘청'

3년 만에 출전 US오픈 1라운드… 첫홀부터 트리플 보기, 8오버파 타이거 우즈는 15일 강풍이 몰아친 US오픈 1라운드에서 1번홀부터 트리플 보기를 하는 등 8타를 잃었다. /AFP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와 조던 스피스가 나란히 8오버파를 쳤...
Read More

퍼팅 불안이 박성현을 삼켰나?

올해 US여자오픈 홈페이지에는 이렇게 지난해 챔피언 박성현을 소개하는 멋진 소개 포스터가 있었다. 지난해 우승했던 US여자오픈서  이틀동안 더블보기 3개, 보기 9개  9오버파로 메이저 첫 컷탈락 올해 퍼팅난조로 크게 고전  퍼터 바꾸고 자세도...
Read More

안병훈, 눈앞에서 놓친 PGA 첫 우승

안병훈이 PGA투어에서 아쉽게 두번째 준우승을 기록했다. 사진은 지난해 CJ컵 출전 당시의 경기 모습. /KPGA 안병훈(27)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총상금 890만 달러)에서 선전하며 연장까지 갔지만 아쉽게 첫번째 우...
Read More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