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권성열(32)이 연장 2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데뷔 6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장 하늘 코스(파72)에서 막을 내린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

권성열이 20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장에서 열린 KPGA 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KPGA 제공
권성열은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이며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해 류현우(37)와 연장에 들어갔다.

18번홀(파5)에서 열린 연장 1차전에서는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류현우는 짧은 버디 퍼트를 실패하고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권성열은 18번홀에서 이어진 연장 2차전에서 6m 버디 퍼트를 성공해 우승하고는 격정적인 세리머니와 함께 감격의 눈물을 쏟아냈다.

권성열은 2013년 KPGA투어에 데뷔한 뒤 여러 차례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통해 간신히 시드를 유지하곤 했다. 그동안 최고 성적은 지난해 티업 지스윙 메가오픈 대회 때 거둔 공동 5위였다.
권성열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2억5000만원과 함께 4년간 투어 시드를 확보했다.

권성열은 “두번째 연장전에 들어가기전 분위기를 바꿔 보자는 생각으로 바람막이를 벗고 빨간색 셔츠를 입고 플레이했다. 빨간색은 상대에게 압박을 주는 색상이기도 하고 이번 대회 스폰서의 상징색이기도 한데 작은 변화가 좋은 결과가 이어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2016년 12월 결혼해 지난달 아들(권지오)을 낳았다. 권성열은 “아이가 너무 어려서 아내가 대회장에 오지 못했다. 빨리 가서 아내 얼굴을 보고 싶다”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