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015 US여자오픈 우승한 랭커스터 지역 교육재단 설립
매년 기부·주민들과 동반 라운드

전인지(23)가 3년 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 꿈을 이뤘던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지역 청소년을 위한 장학재단을 설립했다.

전인지는 24일 대회 골프장이었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에서 '전인지 랭커스터 컨트리클럽 교육재단' 설립 행사와 함께 자선기금 마련 만찬을 열었다. 전인지가 재단 기금으로 1만달러를 낸 데 이어 이날 5만5000달러가 걷힌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은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의 캐디와 직원 자녀를 포함한 지역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전인지는 재단에 매년 1만달러씩 내놓기로 했다.
전인지(트로피 왼쪽 뒤 검은 모자)가 3년 전 US여자오픈을 우승했던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지난 23일 연 주니어 클리닉 행사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모습. /브라이트 퓨처

미국골프협회(USGA)도 행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US여자오픈 트로피를 보냈다. 전인지는 2015년 우승 이후 이 지역 암 환자와 캐디들의 학업을 돕는 활동에 참가하며 1만달러씩 기부해왔다. 스포츠 채널 ESPN은 "전인지가 펜실베이니아 남동쪽 작은 마을 사람들과 사랑에 빠졌다"고 전했다. 랭커스터 인구는 5만9000명이다.

현지 언론들은 전인지가 당시 US여자오픈 3라운드를 마치고 숙소로 가는 길에 수천 마리 반딧불이가 밤하늘을 밝힌 모습을 보며 고향처럼 포근한 느낌을 받고 삶과 골프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일화도 전했다. 전인지는 31일 미 앨라배마주에서 열리는 2018년 US여자오픈에 출전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