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3년전 US여자오픈 우승했던
미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에
‘전인지 장학재단’ 만들어
“내 꿈 이룬 지역에 보답” 


전인지는 2015년 US여자오픈 마지막 날 4타차 열세를 극복하고 대 역전승을 이뤘다. 당시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회가 열렸던 곳에서는 유명한 ‘반딧불이 일화’가 전해진다.
전인지(트로피 왼쪽 뒤 검은 모자)가 3년 전 US여자오픈을 우승했던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지난 23일 연 주니어 클리닉 행사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모습. /브라이트 퓨처
 3라운드를 마치고 저녁을 먹고 숙소로 돌아가던 전인지는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꿈 같은 풍경에 잠시나마 치열한 경기를 잊을 수 있었다.

수천마리 반딧불이가 밤하늘을 환하게 밝히는 모습이 동화속 한 장면같았다.
한국의 고향 마을 같은 푸근함과 함께 어둠을 밝히는 존재에 대한 생각이 들었다.

전인지(23)가 3년 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 꿈을 이뤘던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지역 청소년을 위한 장학재단을 설립했다.

전인지는 24일 대회 골프장이었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에서 ‘전인지 랭커스터 컨트리클럽 교육재단’ 설립 행사와 함께 자선기금 마련 만찬을 열었다.

전인지가 재단 기금으로 1만달러를 낸 데 이어 이날 5만5000달러가 걷힌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은 랭커스터 컨트리클럽의 캐디와 직원 자녀를 포함한 지역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전인지는 재단에 매년 1만달러씩 내놓기로 했다.


반딧불이 이야기에 감동한 지역 주민들이 당시 US여자오픈 공식 포스터를 그린 이 지역화가에게 부탁해 받은 그림을 전인지 프로에게 선물했다.
전인지는 전날 도착해 주니어 클리닉을 연 데 이어 이틀간 주민들과 27홀 동반 라운드를 했다. 이 행사를 위해 이번주 대회를 건너뛰었다. 그는 “따뜻하게 대해준 회원들과 주민들 덕에 우승할 수 있었다”며 “내가 꿈을 이룬 이곳에 도움 되는 일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전인지는 당시 반딧불이 외에도 인상깊었던 장면으로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의 대회 참여”와 “미국 선수가 아닌데도 뜨거운 응원과 박수를 보내주는 지역 팬들의 열린 마음”을 꼽았다. 그 인연이 이렇게 따뜻한 관계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미국골프협회(USGA)도 행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US여자오픈 트로피를 보냈다. 

전인지는 2015년 우승 이후 이 지역 암환자와 캐디들의 학업을 돕는 활동에 참가하며 1만달러씩 기부해왔다. 

스포츠 채널 ESPN은 “전인지가 펜실베이니아 남동쪽 작은 마을 사람들과 사랑에 빠졌다”고 전했다. 
랭커스터 인구는 5만9000명이다.

현지 언론들은 전인지가 당시 US여자오픈 3라운드를 마치고 숙소로 가는 길에 수천마리 반딧불이가 밤하늘을 밝힌 모습을 보며 고향처럼 포근한 느낌을 받고 삶과 골프에 영감을 얻었다는 일화도 전했다. 

전인지는 31일 미 앨라배마주에서 열리는 2018년 US여자오픈에 출전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