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지켜보던 갤러리는 물론이고 같이 경기하는 상대 선수까지 감탄할 정도로 공이 홀을 찾아 굴러갔다. 세계 1위 박인비(30)가 메이저 3개 대회를 연속 우승하던 2013년 못지않은 신기의 퍼팅 솜씨를 보여줬다. 국내 대회에서 준우승만 여섯 번 해 징크스처럼 여겨지던 ‘국내 무승’의 아쉬움도 20번째 대회 만에 깨트렸다.



박인비가 20일 강원 라데나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KLPGA 제공

박인비는 이번 대회 조별예선 3경기를 포함해 7경기를 모두 이겼다. 16강전에서 김혜선에 6홀차, 8강전에서 박채윤에게 역대 최다홀 차이인 9홀차, 준결승에서 최은우를 3홀차로 이겼다.

박인비와 김아림의 결승전은 기억에 남을 명승부였다. 박인비도 잘했지만 김아림도 그동안 우승이 없는 게 의아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보였다. 1부투어 3년째인 김아림은 KLPGA투어 평균 드라이브샷 1위(262야드)인 장타자다. 그러면서도 박인비처럼 먼 거리 퍼팅을 집어넣는 모습도 자주 보여줬다.

박인비는 13번홀 6m 버디를 성공한 데 이어 15번홀에서도 승리하면서 2홀차로 앞서 승기를 잡았다. 16번홀에서 김아림이 한 홀을 만회하며 추격했지만, 박인비는 18번홀에서 긴장되는 파퍼트에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박인비는 “될 듯 될 듯 안 잡히던 KLPGA 우승을 해내서 밀린 숙제를 모두 해치운 기분”이라고 말했다. 박인비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19승(메이저 7승), 일본 투어 4승, 유럽 투어 1승에 이어 마침내 KLPGA투어에서 승리하며 전 세계에서 25승을 기록했다.


박인비가 20일 강원 라데나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부상으로 받은 굴착기를 타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 제공
 초등학교를 마치고 미국으로 골프 유학을 떠난 박인비가 KLPGA 투어 대회에 처음 나온 것은 스무 살 때였다. 2008년 US여자오픈에서 최연소 우승을 차지하고 하이원 SBS채리티에 초청받아 출전했다. 당시 서희경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박인비는 이후 세계랭킹 1위에 오르고 LPGA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되고 리우 올림픽에서 116년만에 부활한 여자골프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하지만 10년 동안 국내 대회와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그는 “여태까지 미국에서 오자마자 경기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체력이 떨어졌고 코스 적응도 충분하지 않았다. 올해는 여유 있게 일정을 짜며 준비했다”고 말했다.

결승전 라데나골프클럽의 그린 스피드는 3.9m였다. 그린 스피드 4m로 가장 빠르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 US오픈에 버금갔다. 박인비는 “빠른 그린을 좋아한다. 보는 대로 공이 굴러가는 정직한 그린이어서 정말 재미있었다”고 했다.

박인비가 20일 강원 라데나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후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KLPGA 제공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퍼터 헤드가 일(一)자 모양인 블레이드형 퍼터를 들고 나왔다. 그는 지난 3월 파운더스컵에서 블레이드형 퍼터로 바꿔 우승을 차지하고는 다시 퍼팅 난조에 빠지자 예전부터 사용하던 뒷부분이 뭉툭한 말렛형 퍼터로 돌아갔었다. 

박인비는 “블레이드가 훨씬 좋은 스트로크가 나오고 잘못됐을 때 금방 알아볼 수 있다는 남편 의견을 따랐다”고 했다. 박인비는 “다음 주 개막하는 US여자오픈에 큰 자신감을 갖고 가게 됐다”고 했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퍼팅은 물론이고 드라이버 샷을 비롯해 전반적인 샷 능력도 뛰어났다. 한국 잔디에 적응이 안된 듯 그린 주변 어프로치 샷이 미흡한 경우가 있었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좋아졌다.

전반적으로 2013년 전성기에 버금가는 능력을 보여 올 시즌 남은 경기들을 기대하게 했다.

박인비는 우승상금 1억7500만원과 3500만원짜리 굴착기를 부상으로 받았다. 박인비는 “뜻깊은 경품이어서 팔지 않고 기념으로 할아버지 농장에서 쓰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