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B금융스타챔피언십 1R 장하나와 공동 선두… 박현경, 유해란, 고진영 등 상위권 경쟁


/연합뉴스 김효주가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오르며 우승 도전을 향한 시동을 걸었다.

김효주(25)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섰다. 우승 후보들도 상위권에 줄줄이 포진해 남은 3일 동안 치열한 우승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15일 경기도 이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김효주는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박주영(30), 장하나(28)와 함께 공동 선두다. 지난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째를 달성할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코로나 사태로 미국 대신 국내 무대에 전념하고 있는 김효주는 평균 타수 1위 (69.0968타)에 상금 4위(4억1618만원)에 올라 있다. 2013년과 2014년 KLPGA 투어 평균 타수 1위를 차지했던 김효주는 “올해는 KLPGA 투어를 끝까지 뛸 생각이다. 상금왕은 몰라도 최저타수상은 꼭 차지하고 싶다”고 했다.


/연합뉴스 이천시 블랙스톤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라운드 1번 홀에서 박현경이 티샷을 하고 있다.

전날 기자회견에서 “장타자에게 유리한 코스라 카트 도로를 맞히면 우승 기회가 있다”고 했던 김효주는 “러프가 길어 도로에 맞으면 공이 없어지는 코스더라”며 웃었다. 이어 “최대한 페어웨이를 지키려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효주는 이날 페어웨이는 딱 2번 놓쳤다.


최근 4개 대회에서 2, 3, 4, 5위로 우승 빼고는 톱5 성적을 골고루 했던 장하나는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2010년 데뷔 이후 아직 우승이 없는 박주영은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연합뉴스 이천시 블랙스톤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라운드 1번 홀에서 오지현이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상금 1위 박현경(20)과 신인상 포인트 1위를 달리고 있는 유해란(19)이 3언더파 공동 4위다. 지난해 KLPGA 투어를 평정했지만 올해는 아직 우승이 없는 최혜진(21)은 2언더파 공동 6위다. 세계 1위 고진영(25)은 1언더파 공동 9위, 디펜딩 챔피언 임희정(20)은 이븐파 공동 15위에 자리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