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독특한 피니시 동작 화제
최 "비거리 늘리려 개발… 나름대로 방향성도 잡아"

"프로 선수가 저렇게 치는 건 처음 보네" "희한한데 공은 참 잘 친다"….
24일 천안 우정힐스CC에서 열린 코오롱 제61회 한국오픈 파이널 라운드, 최호성이 6번홀에서 트러블샷을 하고 있다./KPGA
24일 막을 내린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가장 많은 갤러리를 몰고 다닌 선수는 베테랑 최호성(45)이었다. 최호성은 임팩트까지는 프로 골퍼다운 스윙을 하지만 피니시 자세는 주말 골퍼 세계에서도 보기 힘든 갖가지 진기한 동작들을 한다.

일본에서는 이를 '피셔맨(fisherman·낚시꾼) 스윙'이라 부른다고 한다. 클럽을 낚아채듯 들어 올리는 피니시 동작이 낚시와 닮았다고 해서 나온 별칭이다. 최호성은 국내 투어 2승, 일본 투어 1승을 기록 중이다. 최호성은 "2~3년 전부터 거리를 내기 위해 온몸의 힘을 사용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 나름대로 방향을 조절하는 방법이다"라고 했다. 그는 박상현 등 젊은 선수들보다 드라이버 샷을 20야드 이상 더 멀리 치는 모습을 여러 차례 보였다.

최호성은 예선을 거쳐 이번 대회에 출전했으나 줄곧 선두권을 달렸다. 최종 라운드에서 3타를 잃고 공동 5위(5언더파)로 대회를 마쳤지만 팬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았다.

최호성의 '낚시꾼 스윙'은 해외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미국 골프채널은 '세상에서 가장 희한한 스윙이 한국오픈에서 펼쳐지고 있는가?'란 제목과 함께 최호성의 독특한 스윙 모습들을 담은 동영상을 올려놓았다. 미국 골프 전문 잡지 골프위크는 "세계 랭킹 554위의 최호성은 한국과 일본에서도 우승한 적이 있다"며 "그의 스윙은 매우 이상하고 재미있다. 그는 두려움 없이 클럽을 던지는데 그 스윙으로 큰돈을 잡으려 하고 있다"며 그의 이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세계 랭킹 2위 저스틴 토머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나도 오늘 이렇게 한번 해봐야겠다"는 글과 함께 최호성의 스윙 동영상을 링크했다.

세계 랭킹 2위 저스틴 토머스는 자신의 트위터에“나도 오늘 이렇게 한번 해봐야겠다”며 최호성의 스윙 동영상을 링크했다. /저스틴 토머스 트위터
40대 중반에 '벼락 스타'가 된 최호성은 굴곡진 인생을 살았다. 그는 포항 수산고 3학년 시절, 현장 실습으로 간 참치 해체 작업장에서 전기 톱날에 오른손 엄지 한마디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뱃살을 이식했지만 지금도 불편을 겪고 있다. 이후 막노동, 광산일, 수퍼마켓 배달 등 다양한 일을 하다 우연히 골프장 아르바이트 일을 하며 스물여섯 나이에 골프와 인연을 맺었다.

최호성의 가방은 장인 황용훈(65)씨가 메고 있다. 부친 고향이 평안도인 황씨는 2007년 금강산에서 열린 대회에 함께 가보자는 사위 제안을 받아들인 뒤 전속 캐디가 됐다. 최호성이 일본에 진출한 뒤에도 국내 대회 때는 함께하고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