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3년 만에 출전 US오픈 1라운드… 첫홀부터 트리플 보기, 8오버파
타이거 우즈는 15일 강풍이 몰아친 US오픈 1라운드에서 1번홀부터 트리플 보기를 하는 등 8타를 잃었다. /AFP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와 조던 스피스가 나란히 8오버파를 쳤고 제이슨 데이는 9오버파, 로리 매킬로이는 10오버파를 기록했다. 필 미켈슨도 7오버파로 비슷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시속 30km의 강풍이 몰아친 제118회 US오픈에서 자존심을 구겼다.

15일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파70·7448야드)에서 막을 올린 US오픈 1라운드. 골프장의 페어웨이가 US오픈 대회 코스로는 비교적 넓은 데다 전날 비가 내리면서 그린이 부드러워져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시속 30km를 오가는 강풍이 불면서 골프장은 '지옥'으로 바뀌었다. 그린 경사가 심한 데다 홀 위치도 까다로워 짧은 퍼팅도 선수들을 벌벌 떨게 했다. 결국 세계 1위 더스틴 존슨과 이언 폴터, 스콧 피어스, 러셀 헨리 등 공동 선두 4명만 1언더파 69타로 언더파 스코어를 기록했다.

2015년 컷 탈락 이후 3년 만에 US오픈에 출전한 우즈는 1번 홀(파4)부터 트리플 보기로 시작하며 더블보기 2개, 보기 2개, 버디 1개로 8오버파 78타를 쳤다.

우즈는 1번 홀에서 홀까지 135야드를 남기고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이 그린 너머 러프에 빠진 뒤 플롭샷과 롱 퍼트 모두 그린에 올라갔다가 다시 벗어나면서 트리플 보기를 했다.

출전 선수 156명 가운데 공동 101위에 머문 우즈는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2라운드까지 상위 60위(공동 순위 포함) 이내만 3라운드에 진출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