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US오픈 3R서 움직이는 공 건드려 
"룰 최대 이용, 벌타 받는 것도 알아… 결례 의도 없었지만 사과하겠다"
필 미켈슨(왼쪽) /AFP·연합뉴스
필 미켈슨(미국)이 자신의 48번째 생일날 US오픈에서 역사에 남을 기행을 저질렀다.

17일(한국 시각)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 시네콕힐스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US오픈 3라운드.

13번홀(파4)에서 간신히 4온에 성공한 미켈슨은 퍼팅한 공이 홀을 지나친 뒤에도 멈추지 않고 계속 굴러가자 갑자기 공을 향해 달려가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움직이고 있는 공을 홀 쪽으로 다시 쳤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공을 마크하고 집어들었다. 현지 중계방송에선 "와우"를 연발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미켈슨은 이후 2번의 퍼트와 2벌타까지 더해 기준 타수가 파4홀인 이 홀에서 10타를 쳐 섹튜플보기(6오버파)를 기록했다.

미켈슨은 이날 버디 1개와 보기 6개, 섹튜플보기로 11오버파 81타를 쳐 공동 64위(17오버파)로 밀려났다. 더스틴 존슨 등 선두 그룹(3오버파)과는 14타 차이여서 사실상 우승은 이번에도 물 건너갔다. 통산 43승을 기록 중인 미켈슨은 US오픈에서 준우승만 6번 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극도의 실망에서 나온 돌발 행동이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미켈슨은 "공이 그린 밖으로 다시 내려갈 것 같았다. 룰을 최대한 이용했고 2벌타를 받는 것도 알았다"며 "결례를 할 의도는 없었지만 그렇게 받아들이는 분이 있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미켈슨의 행동은 '중대한 위반'으로 간주돼 실격을 당할 수도 있었다. 골프 규칙에는 '플레이어는 볼의 위치나 움직임에 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2벌타를 받는다. 하지만 플레이어가 자신에게 현저한 이익을 얻기 위해 저지른 '중대한 위반'이라고 판단할 경우 경기위원회는 실격 처리할 수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