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타이거 우즈가 2024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자신의 26번째 출전이자 100번째 라운드를 마치고 모자를 벗어 팬에게 인사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9·미국)가 올 시즌 남은 3개 메이저 대회에 모두 출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우즈는 미국 NBC의 프로그램 ‘투데이’에 출연해 “앞으로 석 달 안에 3개의 메이저 대회가 있고 그 대회에 모두 출전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2일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우즈는 마스터스를 우승한 2019년 4개 메이저 대회를 모두 출전하고 나서 부상과 2021년 교통사고로 큰 부상을 당한 여파로 한해 모든 메이저 대회에 나선 적이 없다. 우즈의 통산 우승도 2019년 PGA투어 통산 최다승 타이기록인 82승(메이저 15승 포함)에 머물러 있다.

우즈는 지난해 4월 마스터스 출전 이후 긴 재활 끝에 올해 초 PGA투어에 복귀했다. 지난달 열린 시즌 첫 번째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에서는 24회 연속 컷 통과라는 기록을 세웠지만 3라운드에서 자신의 메이저 한 라운드 최악의 점수인 10오버파 82타를 치는 등 4라운드 합계 16오버파 304타로 컷을 통과한 60명 중 꼴찌인 60위로 마쳤다.

올해 남은 메이저 대회는 PGA 챔피언십(5월 16∼19일), US 오픈(6월 13∼16일), 브리티시 오픈(7월 18∼21일) 등이다. 우즈는 “매일 얼음물에 몸을 담그며 부상 부위를 치료한다”며 “한 달에 한 번씩 대회에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즈는 현재 세계랭킹 1위로 출전한 5개 대회서 우승 4회, 준우승 1회를 기록한 스코티 셰플러(미국)를 격찬했다.

우즈는 “셰플러는 정말 공을 잘 치는 선수다. 셰플러의 공 궤적을 보면 정말 특별하다”며 “셰플러의 퍼트가 잘 되는 날에는 아무도 그를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