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임희정(23·두산건설). /KLPGA 제공

“한 달간 손목, 발목 부상 회복을 위해 치료와 재활에 전념했어요. 지난주 오랜만의 복귀전이라 컷 통과와 체력 관리가 목표였는데 잘 마무리한 것 같아요. 이번 주는 잘 준비해서 더 잘해야죠.”

‘예쁜 사막 여우’란 애칭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는 임희정(23·두산건설)은 올해 주춤하다. 14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 없이 톱 10에 3차례 들었다. 컷 탈락은 4차례. KLPGA투어에서 가장 완벽한 스윙을 한다는 평을 들으며 지난해 한국여자오픈을 포함해 통산 5승(메이저대회 2승)을 거둔 선수답지 않은 성적이다. 그나마 지난해 4월 큰일 날뻔했던 교통사고 후유증 탓인지 올해도 몸 여기저기가 아프고 스윙도 예전 같지 않다. 최근 50일간 ‘병가’를 내고 지난주 필드로 돌아왔다.

임희정 이야기는 마치 커다란 바위를 산꼭대기로 올려야 하는데, 산꼭대기에 이르면 바위는 다시 아래로 굴러 떨어지는 영원한 형벌을 받는 ‘시시포스(예전 표기는 시지프스)의 신화’같다. 2019년 데뷔 첫해 3승을 거둔 임희정은 2021년 국내에서 열린 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에서 4라운드 내내 보기를 한 번도 하지 않는 ‘노보기 우승’을 눈앞에 뒀으나 불꽃 같은 추격전을 펼친 고진영(28)에게 연장에서 우승을 내줬다. 그럼 다음엔 화려한 정상이어야 하는데 출발선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해야 한다. 가장 인생과 닮은 스포츠라는 골프의 속성이 그렇다.

임희정은 10일 제주도 테디 밸리 골프앤리조트에서 막을 올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에 남다른 각오로 나선다. 최선을 다해보겠다는 결의가 느껴진다. 이 대회는 올해 골프단을 창단한 두산건설이 처음으로 개최하는 정규 투어 대회다. 총상금 12억원(우승상금 2억1600만원) 규모의 메이저급 대회다. 임희정을 비롯해 두산건설이 후원하는 박결, 유현주, 유효주, 아마추어 국가대표 김민솔 등 실력을 갖춘 선수들이 대거 나선다. 이 대회는 올 시즌 나란히 2승씩 거둔 박민지(25), 박지영(27), 임진희(25) 가운데 누가 먼저 3승 고지에 오르는가가 뜨거운 관심이다.

임희정은 지난 6월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선 한국여자오픈에서 기권하고 남은 상반기 일정을 모두 포기했다. 지난주 하반기 첫 대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한 임희정은 최종 합계 4오버파 292타로 공동 30위였다. 그는 “4라운드를 모두 소화한 것만으로도 성과가 있었다”고 했다.

흠잡을 데 없는 스윙에서 뿜어나오는 멋진 드라이버샷과 레이저 같은 정확성을 자랑하는 아이언샷을 지닌 임희정이 금세 예전 같은 실력을 보여줄지는 알 수 없다. 그가 골프라는 바위를 다시 정상에 올려놓고 싶다는 열망이 뜨겁다는 것만큼은 분명하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