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선수권 13일부터 유성CC서

국가대표 윤이나, 방신실, 이정현 등 우승 후보 꼽혀

철저한 방역속 3라운드 대회로 열기로


/대한골프협회 강민구배 제44회 한국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 대회가 오는 13일부터 사흘간 대전 유성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시상식 때 우승자인 윤이나가 강형모 대한골프협회 부회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원재숙, 서아람, 정일미, 한희원, 장정, 이미나, 지은희, 신지애, 김세영, 김효주, 고진영, 최혜진, 그리고 유해란까지. 한국여자골프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대표하는 선수들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강민구배 한국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 대회 우승자라는 점이다. 1976년 창설된 이 대회가 한국여자골프의 산실 역할을 톡톡히 해 온 셈이다.

올해 44회째를 맞는 강민구배가 오는 13일부터 사흘간 대전 유성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다. 이 대회는 2000년부터 유성 컨트리클럽에서 열리고 있고, 2005년부터 고(故) 강민구 유성CC 명예회장(1926~2014년)의 이름을 따 강민구배로 불리고 있다.

여자 아마추어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이 대회는 그동안 4라운드 일정으로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3라운드로 축소됐다. 대회를 주관하는 대한골프협회(KGA)는 무엇보다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방역 속에서 치른다는 계획이다.

선수 및 관계자들은 매일 발열 체크를 하고, 학부모는 주차장까지만 선수들을 데려다줄 수 있을 뿐 코스나 연습장에는 출입할 수 없다. 유성 컨트리클럽도 대회 기간 일반인의 연습장 이용에 제한을 둘 예정이다. 오전 5시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선수들만 연습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코치도 연습장에 들어갈 수 없다.

지난해 중학생 신분으로 연장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던 윤이나(17·진주외고1)는 고등학생이 된 올해 더욱 성숙한 기량을 앞세워 대회 2연패를 달성한다는 각오다. 윤이나와 동갑내기 아마추어 국가대표로 올해 한국여자오픈에서 아마 1위를 차지한 방신실(비봉고1)과 올해 블루원배 주니어선수권 대회 여중부에서 우승한 이정현(14·운천중2) 등도 우승 후보로 꼽힌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