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투어 챔피언십 4일 개막… 30명 중 꼴찌해도 4억6000만원 받는 ‘돈잔치’


임성재가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무려 1500만달러다./게티이미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선수들 사이에서는 ‘꿈의 무대’로 통한다. 부와 명예를 한꺼번에 거머쥘 수 있어서다. 임성재(22)는 올해 PGA 투어에서 첫 우승(3월 혼다클래식)을 거두며 자신의 꿈을 이뤘다. 그렇다면 돈은 얼마나 벌었을까.

PGA 투어가 4일(한국 시각) 개막하는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 골프클럽)만 남겨 놓은 가운데 임성재는 현재까지 25개 대회에서 433만7811달러(약 51억4000만원)를 벌었다. 지난 시즌에는 35개 대회에 참가해 285만1134달러(약 33억7900원)를 챙겼다. 코로나 사태로 지난 시즌보다 10개 대회나 덜 참가하면서도 이미 약 17억원 이상 더 번 것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참여하는 투어 챔피언십은 그들만의 ‘머니 파티’다. 우승을 하면 무려 1500만달러(약 178억원)의 돈벼락을 맞게 된다. 2위는 500만달러, 3위 400만달러, 4위 300만달러, 5위 250만달러 등 그야말로 ‘억’ 소리나는 상금이 걸려 있다. 꼴찌를 해도 39만5000달러(약 4억6000만원)를 받는다.

임성재는 이번 시즌 최소 56억원의 상금은 확보한 셈이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성적에 따라 상금을 충분히 더 불릴 수 있다. 페덱스컵 랭킹 9위로 시작하는 임성재가 현재 순위를 유지할 경우에는 95만달러(11억2500만원)의 보너스를 받게 된다. 이 경우 시즌 상금은 60억원을 넘게 된다.

지난주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에서 명승부를 펼친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오른쪽)과 2위 욘 람. 이들은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서도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PGA 투어는 우승 후보 1순위로 람을 꼽았다. /게티이미지


투어 챔피언십은 일반 대회와 다른 방식으로 진행된다. 출전자들의 출발선상이 다르다. 플레이오프 2차전인 BMW 챔피언십까지 매겨진 페덱스컵 순위에 따라 보너스 타수를 안고 시작한다. 페덱스컵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10언더파로 시작하고, 2위 욘 람(스페인)은 8언더파, 3위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7언더파로 출발한다. 임성재는 4언더파부터 시작한다.

PGA 투어는 우승 후보 1순위로 지난주 BMW 챔피언십 연장전에서 세계 1위 존슨을 누르고 우승한 세계 2위 람을 꼽았다. 집중력이 필요한 딱 한판의 승부를 남겨 놓고 상승세를 탔기 때문이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