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주간 자가격리 훈련에 너무 큰 차질, 귀국 포기… 팬과 스폰서 등에 죄송"


최경주가 자신이 주최하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참가할 수 없다고 밝혔다./KPGA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올해는 주최자인 최경주(50)를 볼 수 없게 됐다. 최경주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올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부득이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24일부터 나흘간 경기도 여주 페럼 컨트리클럽에서 열릴 예정이다.

2011년 창설된 이 대회에 최경주가 참가하지 못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최경주의 발목을 잡은 건 코로나 바이러스다.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최경주는 "지난 5월 장남의 해병대 입소로 귀국했을 때 방역 당국의 지침대로 2주간 자가격리를 했는데 운동선수로서 감당하기 쉽지 않았다. 집안에서는 스윙 연습 등 어떤 훈련도 할 수 없었고, 2주 뒤 라운드를 나갔는데 전혀 경기 감각을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최경주는 지난달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했다. 지금까지 3차례 대회를 치르며 적응하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이번 대회 참가를 위해 귀국을 하게 되면 최소 3주 이상 훈련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 더구나 최경주는 다음 시즌 PGA 투어도 준비해야 한다. PGA 투어는 오는 10일 개막하는 세이프웨이오픈부터 2020-2021시즌을 시작한다.

최경주는 "자가격리로 인한 연습 부족과 시차 적응 문제로 국내 대회는 물론 미국에서도 좋은 경기를 펼칠 수가 없다. 게다가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매년 대회 전날 가졌던 후배들과의 친교의 시간도 가질 수 없다. 그래서 부득이 올해 대회는 건너뛰기로 했다"고 했다.

최경주는 "팬과 현대해상, KPGA, 페럼 컨트리클럽 등에 모두 송구한 마음이다. 현장에 없어도 최고의 대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