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GS칼텍스 매경오픈 21일 개막… 엘리시안 강촌CC 27홀 코스를 18홀로 재구성

500야드 넘는 파4홀 3개, 한달 전부터 러프 길러… 노승열 "PGA 코스보다 어려워"


GS칼텍스 매경오픈 개막을 하루 앞둔 20일 노승열이 대회장인 엘리시안 강촌 컨트리클럽에서 연습 라운드를 하고 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주최 측은 3개 코스 27홀을 18홀로 만들어 난도를 높였다./민수용 골프전문사진작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노승열(29)은 숨은 근육이 탄탄하고, 유연성이 뛰어나다. 장타라면 어느 무대에 가더라도 기죽지 않는다. 그런 그도 "쉽지 않네요"라며 혀를 내둘렀다.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총상금 10억원, 우승 상금 1억6000만원) 개막을 하루 앞둔 20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 컨트리클럽을 돌아보고 나서다.

이 대회는 매년 4월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일정이 연기되면서 대회 장소가 리조트 코스인 엘리시안 강촌으로 바뀌었다. 그러자 "300야드 넘게 티샷을 때리는 남자 프로 대회를 열기엔 코스가 너무 짧고 쉬운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대회 주최측은 묘수를 짜냈다. 기존의 힐·레이크·밸리 등 세 코스 27홀을 ‘18홀 대회 코스’로 재구성한 것이다. 미국·일본에서 잔뼈가 굵은 프로들도 만만히 볼 수 없는 파70(7001야드)의 새로운 코스가 탄생했다.

벙커샷을 하고 있는 노승열.

이날 푹푹 찌는 날씨 속에서 연습 라운드를 한 노승열은 "오늘 이븐파 정도 친 것 같다. 미국 PGA 투어 대회가 열리는 콜로니얼 코스가 파 70짜리인데 거기보다 좀 더 어려운 느낌이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단순히 파5 홀을 2개로 줄여 파70으로 만든 게 아니다. 500야드가 넘는 파4 홀이 3개나 되고, 한 달 전부터 기른 러프에 발목은 푹푹 빠진다. A러프가 76㎜, B러프가 125㎜로 장타이면서도 정교함을 갖추지 않으면 타수를 줄일 수 없도록 했다. 페어웨이는 10~15야드로 개미허리다.

양용은(48)과 최호성(47) 등 베테랑 골퍼들도 "7번 홀(504야드), 11번 홀(522야드), 17번 홀(512야드)처럼 파5홀이나 다름없는 파4홀에서 얼마나 타수를 잃지 않느냐가 승부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2주 전 KPGA 선수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함정우(26)는 "난도를 별로 표시하면 별 5개 중 4개 반이다. 러프에 들어가면 무조건 타수를 손해 본다"고 했다. 지난해 대상을 차지한 문경준(38)은 "후반 9홀은 정말 어렵다. 전장이 길고 러프도 깊어 보기나 더블보기가 나와도 평정심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엘리시안 강촌CC는 대회를 앞두고 한 달 전부터 러프를 길렀다.


A러프가 76㎜, B러프가 125㎜다. 장타이면서도 정교함을 갖추지 않으면 타수를 줄일 수 없다./민수용 골프전문사진작가

엘리시안 강촌 리조트 임충희 대표는 "전통 있는 남자 메이저 대회에 걸맞은 코스를 만들기 위해 세 코스를 모두 활용하는 발상의 전환을 했다"며 "앞으로 토너먼트 코스로도 손색없는 클럽으로 발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지난해 챔피언 이태희(36)는 첫 2연패에 도전하고, 박상현(37)과 김경태(34)는 대회 통산 첫 3승 사냥에 나선다. KPGA의 특별 사면을 받은 김비오(30)도 복귀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예선 탈락자에게도 GS칼텍스 매경오픈 머니 200만원을 지급한다. 이번 대회는 기존 4라운드에서 3라운드로 축소돼 열린다. 무관중 경기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