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남자부 우승자 조우영과 우기정 송암재단 이사장, 여자부 우승자 박예지(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송암재단

국가대표 조우영(한체대1)이 제27회 송암배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연장전 끝에 남자부 정상에 올랐다. 여자부에서는 중학생인 박예지(비봉중3)가 언니들을 제치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20일 경북 경산의 대구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 조우영은 이날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8언더파 208타로 배용준(한체대2), 김승민(수성대2)과 동타를 이뤘다. 1차 연장전에서 조우영과 배용준이 나란히 버디를 잡은 데 비해 김승민은 파를 기록해 먼저 탈락했다. 조우영은 2자 연장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 파를 기록한 지난해 우승자 배용준을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했다.


여자부에서는 대역전극이 펼쳐졌다. 2라운드 선두 윤이나(진주외고1)에 7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박예지는 3언더파를 보탠 데 비해 윤이나는 4타를 잃어 둘은 최종 합계 8언더파 208타로 동타를 이뤘다. 박예지는 1차 연장전에서 버디를 잡아 보기를 범한 윤이나를 꺾었다.


이 대회는 대구 컨트리클럽 창립자인 고 송암 우제봉 선생이 한국골프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기려 1994년 창설됐다. 역대 우승자 명단에는 박세리, 박인비, 신지애, 고진영, 유소연, 김효주, 박성현, 최혜진, 배상문, 김대현, 안병훈, 김시우, 노승열 등 남녀 스타들이 빠짐없이 망라돼 있다. 원래 4라운드 일정으로 열리지만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3라운드로 치러졌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