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PGA 투어는 7월16일 메모리얼 토너먼트부터 갤러리 관전

마라톤 클래식 조직위원회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드디어 대회를 시작한다”며 무관중 입장 허용 소식을 전했다./마라톤 클래식 조직위원회 트위터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지난 2월 이후 중단됐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7월에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관중 입장이 허용되면서다. 미국 골프채널과 골프위크 등 외신은 7일(한국 시각)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가 7월과 8월 오하이오주에서 열리는 골프 대회에 관중 입장을 허가했다"고 보도했다.

마라톤 클래식은 7월23일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이랜드 메도우스 골프클럽에서 개막한다. 디펜딩 챔피언은 김세영(27)이다. LPGA 투어는 지난 2월 호주 여자오픈 이후 시즌이 중단됐다. LPGA 투어는 현재 마라톤 클래식부터 시즌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오하이오주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프로 스포츠 경기의 관중 입장이 금지돼 있었다. 마라톤 클래식 대회 조직위원회는 "관중이 입장하지 못할 경우 대회를 열기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대회 취소설도 거론된 상황에서 오하이오주가 관중 입장을 허용한 것이다. 마라톤 클래식 대회 조직위원회는 트위터를 통해 "드디어 시작한다"며 관중 입장 허용 소식을 전했다.

LPGA 투어는 이번 조치로 한숨을 돌리게 됐다. 만약 마라톤 클래식마저 취소될 경우 시즌 재개가 8월 말로 미뤄질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그 다음 일정인 8월 초·중순에는 에비앙 챔피언십(프랑스), 스코티시 여자오픈, 브리티시 여자오픈(이상 영국)이 예정돼 있는데 출입국 문제와 자가격리 등으로 대회 개최 여부가 불분명하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도 7월16일 오하이주 더블린에서 개막하는 메모리얼 토너먼트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할 전망이다. PGA 투어는 오는 11일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시즌을 재개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