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5일 2대 2 자선경기서 우즈-매닝 조, 미켈슨-브래디 조에 1홀 차 승리

필 미켈슨, 톰 브래디, 페이턴 매닝, 타이거 우즈(왼쪽부터)가 2대 2로 맞선 이벤트 대결 후 코로나 성금 2000만달러를 기부하며 활짝 웃고 있다./게티이미지

"US오픈 메달로 마크해 줄까"(타이거 우즈) "나도 US오픈 실버메달 여러 개 있거든."(필 미켈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와 ‘쇼트 게임의 마법사’ 필 미켈슨(50∙미국)은 세기의 라이벌이다. 우즈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82승, 미켈슨은 44승을 거뒀다. 둘 중 한 명이 없었다면 둘의 승수는 더욱 많았을 것이다.

우즈와 미켈슨은 전성기 시절 서로 말도 섞지 않을 정도로 냉랭했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조금씩 서로를 이해하고 인정하는 관계로 발전하고 있다. 2018년에는 둘만의 매치플레이가 열렸다. 사람들은 ‘세기의 대결’이라고 했다.

25일(한국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 챔피언스 포 채리티’는 세기의 대결 2탄 격이었다. 이번에는 미국프로풋불(NFL)의 전설적 쿼터백인 페이턴 매닝(44∙미국)과 톰 브래디(43∙미국)도 합류했다. 우즈와 매닝이 호흡을 맞췄고, 미켈슨과 브래디가 짝을 이뤘다.

이번 대결을 앞두고 미켈슨은 "우즈의 홈코스에서 그를 꺾고 싶다. 우즈가 이 코스에 올 때마다 나쁜 기억이 떠오르도록 하겠다. 이번에도 진다면 우즈는 변명거리가 없을 것이다"고 농담으로 큰소리를 쳤다. 대회가 열린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이 우즈의 집 근처에 있는 걸 두고 한 말이었다. 결과는 반대였다. 우즈-매닝 조가 미켈슨-브래디 조를 1홀 차로 이겼다.

이벤트 대회답게 둘은 경기 중 농담을 주고받았다. 5번 홀(파5) 대화가 인상적이었다. 1개의 클럽으로만 치는 ‘원 클럽 챌린지’가 열린 이 홀에서 우즈는 4번 아이언, 미켈슨은 6번 아이언을 선택했다. 미켈슨이 홀 80야드 거리에서 세 번째 샷을 준비하면서 홀 1.8m 거리에 파 퍼트를 남겨 놓고 있던 우즈에게 공을 마크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자 우즈는 "US오픈 메달로 마크해줄까"라며 놀렸다. 미켈슨이 4대 메이저 대회 중 US오픈에서만 우승하지 못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지 못한 걸 꼬집은 것이다. 메이저 15승의 우즈는 US오픈에서 3회 정상에 올랐다. 이 말을 들은 미켈슨은 "그래? 나도 US오픈 실버메달 여러 개 있거든"이라며 맞받아쳤다. 자신이 US오픈에서 6회 준우승을 한 걸 두고 한 말이었다.

이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우즈는 검은색 반바지에 대회 최종일 항상 입는 붉은 셔츠를 입고 나왔다. 우즈가 대회에 나온 건 지난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올해 초에도 허리가 아프다고 했던 우즈는 그동안 몸 관리를 잘한 덕인지 이날은 날렵해 보였다.

2년 전 대결에서는 미켈슨이 연장 접전 끝에 이기며 900만달러를 독식했지만 이번에는 2000만 달러(약 248억원)를 모금해 코로나 성금으로 기부했다. 우즈는 "우리가 오늘 함께 경기를 해서 코로나로 심각하게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위해 2000만 달러를 모금했다는 사실이 정말 놀랍고, 기쁘다"며 "이게 우리의 경기장이고, 우리가 할 일이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