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올해 계획된 33개 중 10개 대회 취소… 유럽과 아시아 일정도 불투명
LPGA "올해 출전자격 내년에도 그대로 유지, Q스쿨 올해는 개최 안해"

LPGA의 글로벌 투어 전략이 각국이 국경을 걸어잠근 코로나 시대에는 발목을 잡는 모양새가 됐다. 사진은 지난해 부산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당시 재미교포 대니엘 강이 티샷을 날리고 있는 모습./KLPGA박준석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2008년 세계적인 금융위기로 인해 스폰서들이 떨어져 나가는 심각한 위기를 맞았다. 당시 LPGA 투어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투어 전략으로 위기를 넘겼다. 지난해 열린 33개 대회 중 북미 밖에서 열린 대회는 총 12개다. 전체의 3분의 1이 넘는다.

다시 10여 년이 흐른 2020년. 코로나 사태로 전 세계 주요 골프 투어가 중단된 가운데 LPGA는 ‘글로벌 전략’에 발목이 더욱 잡히는 모양새다. 각국이 국경에 빗장을 단단히 채우는 바람에 해외 대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현재 LPGA 투어는 7월 23일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개막하는 마라톤 클래식부터 시즌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오하이오 주정부는 여전히 많은 사람이 모이는 야외 행사를 금지하고 있어 대회 개최 여부는 불투명하다.

마라톤 클래식 다음 일정은 프랑스(에비앙 챔피언십), 스코틀랜드(스코티시오픈과 브리티시 여자오픈)로 이어지는 3주간의 유럽 원정이다. 하지만 마이크 완 LPGA 투어 커미셔너는 21일(한국 시각)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는 미국과 유럽의 출입국 절차가 까다롭다. 8월에도 영국과 프랑스 입국이 코로나 때문에 순조롭지 못할 경우 그곳에서 대회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10월 중순부터 11월 초까지 중국(뷰익LPGA 상하이), 한국(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만(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LPGA), 일본(토토 재팬 클래식)으로 이어지는 아시아 일정도 불투명하다. 각국이 해외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자가격리를 요구할 경우 대회 개최는 사실상 어렵다.

LPGA 투어는 올 초 4개 대회를 개최한 이후 투어가 중단된 상태다. 당초 33개 대회가 예정돼 있었으나 10개 대회가 취소됐다. 더 큰 문제는 향후 유럽과 아시아 대회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점이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LPGA 투어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올 시즌 선수들의 출전 자격을 내년 시즌에도 유지하고, 다음 시즌 출전 자격을 부여하는 퀄리파잉(Q) 시리즈를 올해는 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는 Q스쿨을 통한 진출 기회가 사라졌다. 지난해 LPGA 투어 신인왕을 차지한 이정은(24)은 2018년 Q스쿨을 수석으로 통과해 미국에 진출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