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페덱스컵 순위로 최대 10만달러

세계 골프 지망생들에게 꿈의 무대로 통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가고 싶은 이유가 하나 더 늘 것 같다.

미 PGA 투어는 코로나 사태로 투어가 중단되자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을 위해 시즌이 끝난 뒤 지급하는 보너스를 앞당겨서 주는 제도를 실시한다.

미 PGA 투어가 최근 선수들에게 '현재 페덱스컵 순위를 기준으로 선수당 최대 10만달러(약 1억2천만원)를 받아 갈 수 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고 미국 골프다이제스트가 29일 보도했다. 1~30위까지는 10만달러, 31~60위는 7만5500달러 등 현재 페덱스컵 순위에 따라 150위까지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금 받아 가는 보너스는 시즌이 끝난 뒤 페덱스컵 보너스 액수에서 공제한다.

현재 페덱스컵 순위 1위인 임성재는 원하면 10만달러를 받고, 시즌이 끝난 뒤 페덱스컵 순위에 따라 받는 보너스 중 10만달러를 공제하게 되는 것이다. 현재 PGA 투어는 5월 중순까지 투어를 중단한 상황이다. 성적이 부진해 미리 받은 금액보다 적은 액수의 보너스로 시즌을 마치면 그 차액은 다른 대회 상금에서 공제하게 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