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시즌을 중단한 PGA 투어가 수입이 끊긴 선수들을 위한 재정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게티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시즌을 중단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수입이 끊긴 선수들을 위해 재정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미국 골프채널과 골프다이제스트 등이 29일(한국 시각) 전했다.

PGA 투어는 이달 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5월 중순까지 대회를 연기하거나 중단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따르면 선수들은 현재 페덱스컵 순위를 기준으로 최대 10만달러(약 1억2000만원)까지 미리 받아갈 수 있다.

현재 페덱스컵 랭킹 1위부터 30위까지 선수들은 최대 10만달러를 받을 수 있고, 60위까지 선수들은 7만5500달러를 받는 등 금액에 차등이 있다. 프로암에 참가하면 받는 수익금에서도 최대 3만달러(약 3600만원)까지 미리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미리 받아간 보너스는 시즌이 끝난 뒤 공제하게 된다. 예를 들어 현재 페덱스컵 1위인 임성재(22)가 지금 10만달러를 받고, 페덱스컵 랭킹 1위로 시즌을 마친다면 보너스 1500만달러 가운데 10만달러를 제하고 주는 식이다.

시즌이 재개된 후 부진을 거듭해, 시즌 종료 후 받게 될 보너스가 미리 받은 금액보다 적을 경우 그 차액은 추후 다른 대회의 상금에서 공제한다. PGA 투어는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수입이 끊긴 캐디들에 대해서도 캐디 자선 재단을 통해 경제적 지원을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타일러 데니스 PGA 투어 수석 부회장은 "선수들에게 대회에 나간다는 건 돈을 번다는 의미다. 하지만 대회 취소로 우리 회원들 중 일부가 피해를 입게 될 걸 우려하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만든 취지를 설명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