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LPGA 투어는 신종코로나 영향 탓에 아시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3개 대회를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해 태국에서 열린 혼다 LPGA 타일랜드 당시 지은희가 샷을 날리고 있는 모습./LPG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아시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골프 대회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태국에서 치를 예정이던 혼다 LPGA 타일랜드와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던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을 취소한다고 10일 밝혔다.

혼다 LPGA 타일랜드는 오는 20일부터 태국 파타야의 샴 컨트리클럽에서 나흘 동안 개최될 예정이었고,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은 27일부터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에서 나흘간 치러질 예정이었다.

LPGA투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이벤트는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한다는 아시아 현지 국가들의 권고를 받았다"면서 "대회를 취소하는 건 어려운 결정이지만 선수와 팬, 그리고 관계자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했다.

앞서 LPGA 투어는 중국 하이난에서 열릴 예정이던 LPGA 블루베이도 취소했다. 결국 올해 ‘아시아 스윙’ 3개 대회는 모두 무산됐다. LPGA 투어는 오는 13일 개막하는 호주여자오픈을 치른 뒤 오는 3월 20일 열리는 파운더스컵까지 4주 동안 공백기를 갖게 됐다.

LPGA 투어 대회 외에도 태국에서 오는 12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 여자아마추어 골프 챔피언십도 신종코로나 여파로 최근 무기한 연기됐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