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다이아몬드 토너먼트 4R서 하타오카, 로페즈와 동타… 3차 연장서 티샷 물에 빠져

박인비가 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했다./박태성 프리랜서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인 다아이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연장전 끝에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통산 19승을 달성한 이후 1년 10개월만에 통산 20승 기회를 잡았지만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일몰로 인해 연장전이 순연됨에 따라 최종 우승자는 하루 뒤 가려지게 됐다. 19일(현지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2타 차 선두로 출발한 박인비는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로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즈(멕시코)와 동타를 이룬 박인비는 18번 홀(파3-197야드)에서 열린 연장전에 돌입했다. 2차 연장까지는 나란히 파 행진을 벌였다.
하지만 3차 연장에서 박인비가 친 티샷이 그린 경사면 아랫부분에 쌓아 놓은 돌을 맞고 물에 빠졌다. 1벌타를 받고 다시 친 티 샷은 홀 바로 옆에 맞고 러프로 갔고, 나머지 선수들이 파를 잡으면서 탈락했다.

박인비는 경기 후 "어제와 오늘 18번 홀에서 실수를 하는 등 마무리가 좋지 못해 실망스럽다. 여러 번 기회가 있었지만 퍼트 실수가 잦았다"며 "딱 1타만 줄였어도 우승할 수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못했다. 그게 골프다"고 했다.

올해 올림픽 2연패를 목표로 내건 박인비는 이번 대회를 통해 자신감을 회복했느냐는 질문에는 "비록 오늘 플레이는 만족스럽지 못하지만 이전 3라운드에서는 좋은 샷감을 보였다. 이번 주에 많은 자신감을 얻었다"고 했다.

하타오카와 로페즈는 같은 홀에서 열린 5차 연장까지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날이 어두워짐에 따라 경기위원회는 다음날 연장 승부를 이어가기로 했다. 허미정(31)이 12언더파 공동 4위, 김세영(27)은 10언더파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근 2년간 우승자 26명만 출전한 이번 대회에는 다른 스포츠 종목 스타나 유명 인사들도 참여했다. 셀러브리티 부문에서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 리그(MLB)에서 명투수로 활약했던 존 스몰츠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우승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