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올해 E1 채리티 오픈 우승자인 임은빈(가운데)을 비롯해 KLPGA와 E1 관계자들이 삼성농아원에 운동화를 전달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KLPGA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LPG 전문기업 E1이 지난 10일 서울 동작구 삼성농아원에 ‘사랑의 운동화’를 전달했다. KLPGA와 E1은 지난 5월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1억60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했고, 이 중 8000만원으로 운동화를 마련했다.

KLPGA와 E1은 삼성농아원을 포함해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에 등록된 약 60여 개 시설에 신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발 기부 행사는 E1 채리티 오픈이 처음 개최된 2013년째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다. 올해는 약 2100점의 운동화를 장애인 거주 시설에 전달할 예정이다.

올해 대회 우승자인 임은빈(22)은 선수 대표로 전달식에 참석했다. 임은빈은 "뜻깊은 행사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올 겨울에도 KLPGA 임직원, 회원, 팬들과 함께 봉사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많은 분들과 따뜻함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KLPGA는 잔여 기부금 8000만원으로 동계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7개의 기관에 각각 현금과 겨울 방한 용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