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존슨 와그너가 PGA 투어 통산 3번째이자 개인 통산 4번째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스코어 기록표에서 하얀 동그라미 안에 숫자 2가 적혀 있는 15번 홀(파5) 성적이 앨버트로스다./PGA 투어 트위터

기준 타수보다 3타 적게 기록하는 앨버트로스의 확률은 200만분의 1로 알려져 있다. 홀인원(1만2000분의 1)보다 드문 진기록이다. 하지만 통산 3승을 기록 중인 존슨 와그너(39∙미국)에게는 예외인 듯하다.

22일(한국 시각) 미국 조지아주 시아일랜드의 시아일랜드 리조트 시사이드 코스(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SM 클래식 1라운드. 와그너는 530야드로 조성된 파5 15번 홀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홀까지 255야드를 남기고 3번 우드로 친 공이 홀 안으로 들어갔다.

이번 앨버트로스는 와그너의 PGA 통산 3번째, 개인 통산으로는 4번째다. 와그너는 2006년 2부 투어에서 앨버트로스를 한 차례 기록했고, PGA 투어에서는 2010년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2017년 윈덤 챔피언십, 그리고 이번에 작성했다. PGA 투어가 매 홀 성적을 기록하기 시작한 1983년 이후 개인 최다 앨버트로스 타이 기록이다. 팀 패트로빅(미국)도 3개의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와그너는 "앞 핀이었고, 티샷이 잘 맞았던 터라 이글 기회라고 생각했다. 있는 힘껏 두 번째 샷을 날렸고, 다소 짧은 듯했지만 바운스가 잘 됐다. 공이 깃대를 맞고 사라지는 순간 우리 모두 깜짝 놀랐다"고 했다. 와그너는 앨버트로스 1개, 버디 3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31위에 올랐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