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고진영-박성현-이정은 순… 허미정은 공동 23위로 상승

고진영, 박성현, 이정은(왼쪽부터)이 세계 랭킹 1, 2, 3위에 올랐다. 특정 국가 선수가 1~3위까지 독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 여자골프가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한국 선수가 세계 랭킹 1위부터 3위까지 차지한 것이다. 이번 주 새롭게 발표된 세계 랭킹에 따르면 고진영(24)과 박성현(26)이 여전히 1, 2위를 지킨 가운데 지난주 4위였던 이정은(23)이 한 계단 오른 3위가 됐다.

2006년 도입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특정 국가 선수들이 1~3위를 독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7년 9월 초에는 유소연(29)이 1위, 박성현이 2위에 오른 적이 있었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고진영은 4승, 박성현은 2승, 이정은은 1승을 거뒀다.

렉시 톰프슨(미국)이 3위에서 4위로 내려간 가운데 박인비(31)가 8위에 올라 한국 선수는 10위 이내에 4명이 들었다. 지난주 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허미정(30)은 40위에서 23위로 올랐다.

이런 추세라면 한국은 내년 도쿄 올림픽에도 최대 4명을 출전시킬 가능성이 크다. 세계 랭킹 15위 안에 4명 이상의 선수가 있는 국가는 최대 4명까지 내보낼 수 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LPGA 투어 26개 대회에서 13승을 합작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