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올 시즌 중도 하차… 각종 기록도 삭제

김비오가 지난달 30일 DGB금융그룹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 홀 티잉 구역에서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하는 장면. 한국프로골프협회는 김비오에게 자격 정지 3년과 벌금 10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JTBC골프 중계화면 캡처

경기 도중 갤러리에 손가락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김비오(29)가 자격 정지 3년과 벌금 10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상벌위원회는 1일 경기도 성남 KPGA 회관에서 긴급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

징계의 효력은 이날부터 발생한다. 이에 따라 김비오는 2022년 9월30일까지 KPGA 투어 대회와 KPGA 투어가 공동 주관하는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다.

김규훈 상벌위원장은 "김비오는 프로 자격을 갖춘 선수로서 굉장히 경솔한 행동을 했다. 이에 합당한 강력한 조치가 필요했다"며 "대회가 끝난 뒤 반성과 사죄의 뜻을 보였지만 돌이킬 수 없는 행동으로 KPGA의 모든 회원과 투어 선수들의 명예를 훼손했다. 이에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게 상벌위원들의 일치된 견해였다"고 말했다.

KPGA 투어는 올해 김비오의 상금과 제네시스 포인트 등 각종 기록도 순위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김비오는 올 시즌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에 올라 있었지만 이날 자로 함정우(25)가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됐다.

김비오는 사실상 시드도 잃었다. 이번 시즌 2승으로 2022년까지 투어 카드를 확보했지만 자격 정지 종료 시점에 시드 유효 기간도 끝난다. 김비오가 다시 KPGA 투어에서 활동하기 위해서는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거쳐야 한다.

김비오는 징계에 불복해 15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김비오는 이날 징계 결정에 앞서 상벌위원회에 출석해 "동료 선수와 스폰서, 협회 등 많은 분들에게 죄송하다. 전적으로 협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다. 이어 회의장을 빠져 나와 기다리던 보도진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을 한 뒤 무릎을 꿇고 "선수이기 이전에 사람이 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김비오는 지난달 30일 DGB금융그룹 볼빅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 홀 티잉 구역에서 휴대전화 카메라 소리에 놀라 티샷을 실수한 뒤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날렸다. 이 장면은 고스란히 TV 중계 화면에 잡혔다.

이우진 KPGA 운영국장은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갤러리 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과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의 인성 교육도 강화할 예정이다. 다시 한 번 골프 팬과 관계자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