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0월 3일 개막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호스트이자 선수로 참가하는 최경주가 28일 귀국했다.

한국 남자골프의 상징인 최경주(49)가 28일 저녁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참가를 위해서다. 대회는 오는 10월3일부터 나흘간 경남 김해 정산 골프장 별우-달우 코스(파72)에서 열린다.

대회 호스트이자 선수로도 참가하는 최경주는 "대회 일정에 몸 컨디션을 맞춰왔다"며 "올해도 현대해상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서 선수와 골프팬들이 만족할 수 있는 대회를 준비했다. 선수와 주최자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경주는 곧바로 김해로 향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8승을 거둔 최경주는 내년부터는 만 50세 이상 선수가 참가하는 챔피언스 투어로 넘어가 골프 인생 2막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런 의미를 살려 대회장에는 ‘최경주 히스토리 존’이 꾸려진다. 최경주가 첫 우승을 거둔 컴팩 클래식과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트로피 등이 전시된다.

최경주는 후배들이 대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현대해상과 손을 잡고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참가 선수 전원의 참가비를 주최측이 부담해 진정한 인비테이셔널 대회로서의 가치를 높였고, 프로암 대신 연습 라운드를 하루 더 연다. 선수와 캐디를 위한 식사도 대회 기간 무료로 제공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