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밀리터리 트리뷰트 3R 합계 10언더파… 선두 니만, 칠레 선수 최초 우승 도전

임성재가 밀리터리 트리뷰트 3라운드에서 공동 9위에 올라 시즌 첫 톱10 전망을 밝혔다./민수용 골프전문 사진작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신인상을 차지한 임성재(21)가 2019-2020 시즌 개막전인 밀리터리 트리뷰트 셋째날 공동 9위에 올랐다. 15일(한국 시각)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

임성재는 버디 6개,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 합계 10언더파 200타로 전날보다 6계단 상승한 공동 9위다. 선두인 호아킨 니만(칠레·15언더파)과는 5타 차이다.

임성재는 전반에는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를 쳤다. 임성재는 이번 대회 들어 1~9번 홀에서 상대적으로 스코어를 크게 줄이지 못했다. 첫날과 둘째날 이븐파를 쳤고, 이날 처음으로 언더파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후반 들어 15번 홀까지 버디만 3개를 골라낸 뒤 17번 홀(파5)에서 티샷을 물에 빠뜨리는 바람에 보기를 범했다.

니만은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합계 15언더파 195타로 공동 2위에 2타 앞서 있다. 니만이 최종일 정상에 오르면 칠레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우승자가 된다.

니만은 "평소처럼 플레이를 하고 있는데 아주 편하게 느껴진다. 이 코스가 내게 딱 맞다"고 했다. 네이트 래슐리, 리치 워런스키, 로비 셸턴(이상 미국)이 공동 2위(13언더파)다.

2라운드에서 ‘꿈의 59타’를 쳤던 케빈 채플(미국)은 3오버파 73타를 쳤다. 전날에는 버디만 11개를 기록했지만 3라운드에서는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4개를 쏟아냈다. 2·3라운드 타수 차이는 14타나 됐다. 순위도 5위에서 공동 29위(7언더파)로 밀렸다.

디펜딩 챔피언 케빈 나(36)는 공동 16위(8언더파)에 머물러 타이틀 방어가 힘들어 보인다. 안병훈(28)은 공동 29위(7언더파), 강성훈(32)은 공동 45위(5언더파 205타)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