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PGA 노보기 우승은 지금까지 2회, 국내 남녀 투어는 각 1회와 8회 

최근 무결점 플레이를 펼치고 있는 고진영의 노보기 행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Bernard Brault/ Golf Canada

투어 프로들은 여러 개의 버디보다는 ‘보기 없는 라운드’에 더 큰 무게 중심을 두곤 한다. 골프란 실수를 줄이는 게임이라는 생각에서다. 고진영(24)의 지난주 CP여자오픈 ‘노 보기’ 우승에 외신이 극찬하고, 고진영 스스로도 "감격스럽고, 대단하다"고 말한 이유이기도 하다. 

72홀 노 보기 우승은 박인비(31)가 2015년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거둔 이후 4년 만에 나온 기록이다. 하지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그 전의 노 보기 우승에 대한 집계는 없는 실정이다. 그만큼 진기한 기록이 한국 선수에 의해 4년 사이에 두 차례나 작성됐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72홀 노 보기 우승은 1974년 리 트레비노(미국)가 그레이터 뉴올리언스 오픈에서 처음으로 작성한 이후 이달 초 J.T 포스턴(미국)이 윈덤 챔피언십에서 역대 두 번째 기록을 세웠다.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는 조철상이 1990년 팬텀 오픈에서 우승한 게 유일하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는 지금까지 총 8회 나왔다. 전미정(2003년 파라다이스 인비테이셔널), 신지애(2008년 우리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홍란(2010년 S-오일 챔피언스), 배선우(2016년 E1채리티오픈), 박성현(2016년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김혜선(2017년 SK핀크스 서울경제 클래식), 지한솔(2017년 ADT캡스 챔피언십), 그리고 이승현(2018년 S-오일 챔피언십)이 작성했다. 하지만 모두 54홀 노 보기 우승이다. 

고진영은 이달 초 메이저 대회인 AIG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 3라운드 2번 홀 보기를 마지막으로 106홀째 노 보기 행진을 벌이고 있다. 박인비의 경우에는 2015년 당시 99홀에서 멈췄다. 최다 연속 노 보기 기록 집계가 없는 가운데 고진영이 박인비를 넘어선 건만은 확실하다. KLPGA 투어 기록은 지난해 김자영이 세운 99홀이다. 

고진영은 29일부터 나흘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골프장(파72)에서 열린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 출전한다. 노 보기 행진을 이어가면서 시즌 5승을 달성할지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