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4R 최종 합계 15언더파... 김효주 준우승, 박성현은 공동 6위 

고진영이 에비앙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 1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LG전자

고진영(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을 거뒀다. 29일(한국 시각)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고진영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69타를 적어낸 고진영은 공동 2위인 김효주(24)와 펑산산(중국), 제니퍼 쿱초(미국·이상 13언더파 271타)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고진영은 이번 우승으로 올 시즌 처음으로 시즌 3승 고지를 밟았다. 지난 3월 파운더스컵, 4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했었다. 올해에만 메이저 트로피 2개를 수집했다. LPGA 투어 통산 우승은 5승째다. 

고진영은 우승 상금 61만5000달러(약 7억2800만원)를 보태 시즌 상금도 198만3822달러로 늘리면서 상금 1위로 올라섰다. 그밖에 올해의 선수, CME 글로브 포인트, 평균 타수,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 등 거의 전 부문에서 1위다. 세계 랭킹 2위인 고진영은 새롭게 발표되는 랭킹에서도 박성현(26)을 밀어내고 1위에도 오를 전망이다. 

김효주에 4타 뒤진 채 챔피언 조에서 출발한 고진영은 이날 안정적인 티샷과 아이언 샷을 바탕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에 차분하게 버디만 2개를 기록한 고진영은 후반 들어 10번 홀(파4)에서도 1타를 더 줄이며 김효주를 1타 차로 압박했다. 고진영은 12·13번홀에서 보기와 버디를 주고받았다. 앞서 김효주도 11·12번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기록했다. 

팽팽하던 승부는 14번 홀(파3)에서 갈렸다. 고진영이 그린에 공을 올린 데 비해 김효주의 티샷은 그린 우측 벙커 모래에 깊이 박힌 것이다. 김효주는 벙커에서 두 번의 샷 만에 탈출했고, 트리플 보기를 범했다. 파를 지킨 고진영이 오히려 2타 차로 앞서 나갔다. 

김효주와 박성현(26) 등이 부진한 사이 바로 앞 조에서 경기를 하던 펑산산이 3타를 줄이며 고진영에 1타 차로 따라 붙었다. 하지만 고진영은 17번 홀(파4)에서 약 4m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우승에 쐐기를 박았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파를 지켜 우승을 확정했다. 

김효주와 펑산산, 쿱초가 준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11언더파 5위에 올랐다. 박성현은 10언더파 공동 6위, 박인비(31)는 9언더파 공동 8위로 마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