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R 합계 12언더파, 2위와 7타 차… 강성훈 공동 10위 

브룩스 켑카(오른쪽)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도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같은 조에서 경기를 한 타이거 우즈는 컷 통과에 실패했다./PGA챔피언십 트위터

‘필드의 수퍼맨’ 브룩스 켑카(미국)가 메이저 우승컵을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컷 통과에 실패했다. 18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파크 블랙코스(파70)에서 열린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2라운드. 

켑카는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보태 5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128타를 기록한 켑카는 공동 2위인 조던 스피스(미국)와 애덤 스콧(호주·이상 5언더파 135타)을 7타 차로 따돌리고 이틀 연속 단독 선두를 달렸다. 

12언더파 128타는 메이저 대회 36홀 최소타다. 켑카는 전날에는 코스 레코드(7언더파 63타)를 작성했었다. PGA 챔피언십에서 36홀 7타 차 선두는 1934년 헨리 코튼(9타 차 선두) 이후 가장 큰 격차다. 켑카가 이번에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면 메이저 통산 4승째를 달성하게 된다. 세계 랭킹 1위에도 오른다. 

켑카는 이날 평균 311.4야드의 장타를 앞세워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를 요리했다. 그린을 놓친 건 세 차례에 그쳤고, 그린 적중시 퍼트 수는 1.733개였다. 같은 조에서 이 모습을 지켜본 우즈는 "켑카는 다른 선수보다 더 멀리 정확하게 쳤다"고 했다. 

켑카는 초반부터 힘을 냈다. 4번 홀까지 버디 3개를 뽑아낸 켑카는 10번 홀(파4)에서는 티샷 실수에 이어 보기를 범했다. 하지만 13·15·16번 홀에서 버디를 보탰다. 17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은 켑카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약 3m의 버디 퍼트를 넣으며 기분 좋게 2라운드를 마쳤다. 

그러고도 켑카는 "오늘 어려운 경기를 했다. 버티고 싸웠다"며 "어제보다 더 인상적인 경기였다. 최고의 경기는 아니었지만 좋은 스코어를 만들었다"고 했다. 

마스터스 이후 첫 출전한 우즈는 실전감각이 다소 떨어져 있는 듯했다. 이날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 6개를 범해 3오버파 73타를 쳤다. 중간 합계 5오버파 145타로 컷 기준타수(4오버파)에 1타가 부족했다. 티샷이 페어웨이에 안착한 건 세 차례에 그쳤고, 그린 적중률도 50%에 그쳤다. 

스피스와 스콧이 5언더파 공동 2위다. 스피스는 4타를 줄였고, 스콧은 데일리베스트인 6언더파를 보탰다. 더스틴 존슨, 대니얼 버거(이상 미국) 등이 4언더파 공동 4위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지난주 AT&T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한 강성훈(32)만이 컷을 통과했다. 중간 합계 2언더파로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와 함께 공동 10위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