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골프 연습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만 실력은 그만큼 늘지 않아 고민인 골퍼들이 있다. 그렇다면 문제는 다른 곳에 있는 게 아닐까. 국내에서 손꼽히는 골프 트레이닝 전문가인 양지아 대표(J골프 & 바디웍스)는 "스윙을 바꾸면 싶으면 몸을 먼저 바꾸라"고 조언했다.

그럼 트레이닝이 골프 스윙에 어떤 효과가 있는 걸까. "몸의 기본을 바꾸는 거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단순히 공을 멀리 날릴 수 있는 게 아니라 좋은 스윙을 위한 조건을 만들어 주는 거예요. 몸을 만들면 자신이 원하는 스윙을 하기 쉬워지고, 스윙을 효과적으로 하면 거리도 늘고, 기량이 향상되는 거죠."

트레이닝은 부상 방지를 위해서도 필수다. 특히 남성 골퍼들에게는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 양지아 대표는 "남자들은 고관절이 타이트해서 허리 쪽에 부상이 많이 온다"며 "특히 스윙 스피드가 빠르기 때문에 유연성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했다.

반대로 여성 골퍼들은 근력을 키우는 게 좋다. "여성 골퍼들은 힘이 약해 불편한 자세로 클럽을 들어올리기 때문에 어깨나 목 쪽에 많은 부담이 가요. 팔의 힘을 키우면 채를 훨씬 다루기 편하고 장타도 날릴 수 있죠."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