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공이 구르는 '런'이 크게 줄어 비거리 짧은 선수들에게 불리

11일(한국 시각) 오거스타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개막하는 마스터스엔 타이거 우즈의 다섯 번째 그린 재킷 도전과 로리 매킬로이의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가장 많은 관심이 쏠린다. 우즈는 2005년 이후 14년 만에 정상을 노리고, 매킬로이는 US오픈(2011년), PGA 챔피언십(2012·2014년), 브리티시오픈(2014년) 정상에 올랐으나 마스터스와는 아직 인연이 없다.

오거스타는 9일까지 이틀 연속 많은 비가 내린 데다 마지막 4라운드에도 비가 예보돼 있다. 비는 통상 장타자들에게 유리할 수 있다. 코스가 젖으면 공이 구르는 런(run)이 크게 줄어들어 비거리가 짧은 선수들로선 홀이 더욱 멀어 보인다. 악명 높은 오거스타의 유리알 그린도 어느 정도 부드러워진다.

골프위크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하는 매킬로이가 쏟아지는 비를 보면서 가장 크게 웃을 것"이라며 "장타자인 그가 첫 메이저 우승인 2011년 US오픈을 비롯해 2014년 PGA챔피언십에 이르기까지 네 차례 메이저 우승을 차지할 때마다 그린이 젖어 있는 덕을 봤다"고 분석했다. 마스터스는 11일 밤 9시 15분 잭 니클라우스와 게리 플레이어의 시타에 이어 막을 올린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