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전년도 챔피언이 역대 우승자에게 저녁 대접...올해 한국계 유명 셰프 데이비드 장이 요리

지난해 챔피언스 디너 만찬의 모습. 전년도 챔피언인 세르히오 가르시아(맨 아래 왼쪽에서 세 번째)가 주최자였다./오거스타내셔널

마스터스의 ‘챔피언스 디너’는 전년도 우승자가 역대 우승자 등을 초청해 저녁을 베푸는 자리다. 대회 개막 이틀 전 화요일에 열린다. 1952년 벤 호건이 처음 주최했다. 앞서 벤 호건은 전년도 우승 후 챔피언스 디너에 대한 자신의 아이디어를 오거스타의 공동 설립자인 보비 존스와 클리포드 로버츠에게 전달했고, 이들도 흔쾌히 동의했다. 

첫 챔피언스 디너 자리에는 11명의 역대 우승자 가운데 9명이 참석했는데, 여기서 우승자들의 모임인 ‘마스터스 클럽’이 창설됐다. 존스와 로버츠도 명예 회원으로 마스터스 클럽에 가입했다. 

전년도 우승자는 챔피언스 디너의 주최자로 저녁 메뉴를 선택하고 음식값도 지불한다. 1980년대 중반까지는 클럽하우스 메뉴가 주를 이뤘지만 이후에는 자신의 국가나 고향을 상징하는 음식들로 추세가 바뀌었다. 

1989년에는 샌디 라일이 스코틀랜드 전통 의상인 킬트를 입고 나와 ‘해기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해기스는 스코틀랜드 전통 요리로 순대와 비슷하다. 양이나 송아지의 간, 허파 등을 다져 오트밀, 양파 등과 섞은 후 위장에 넣어 쪄낸 요리다. 

2001년 비제이 싱(피지)은 자신이 좋아하는 태국 요리인 치킨 커리와 마늘 소스를 곁들인 가리비와 농어 요리 등을 대접해 호평을 받았다. 당시 싱은 자신이 자주 찾던 애틀랜타의 태국 음식점 주인 부부를 오거스타 주방으로 모셔왔다. 이 식당은 이후 사업이 번창한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의 마이크 위어는 2004년 엘크 고기를, 트레버 이멜만은 2009년 다진 고기에 달걀 토핑이 가미된 남아공의 전통 음식인 ‘보보티’를 선보였다. 애덤 스콧은 2014년 고향인 호주의 브리즈번에서 공수해온 ‘모어턴 베이 벅스’라는 바닷가재 요리를 테이블에 올렸다. 조던 스피스는 ‘텍사스식 바비큐’를, 세르히오 가르시아는 지난해 스페인풍의 랍스터 코스를 대접했다. 

필 미켈슨(미국)은 2011년 뇌종양으로 투병 중이던 세베 바예스테로스(스페인)가 회복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스페인 음식을 선택했지만, 바예스테로스는 한 달 뒤 세상을 떠났다. 

올해 챔피언스 디너 메뉴./오거스타내셔널

퍼지 졸러(미국)는 1997년 타이거 우즈(미국)가 처음 마스터스에서 우승했을 때 흑인들이 즐겨먹던 튀킨 치킨과 콜라드(배추의 일종)를 올리지 말라고 해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그렇다면 우즈는 어떤 음식을 대접했을까. 1998년에는 치즈 버거와 치킨 샌드위치, 딸기와 바닐라 밀크 셰이크 등을 선택했다. 2002년과 2003년에는 스테이크와 스시를 곁들인 치킨, 2006년에는 스테이크와 멕시코식 쌀요리, 멕시코식 고추 요리 등을 대접했다. 

패트릭 리드(미국)는 올해 립아이 스테이크를 선보였는데, 이번 음식은 한국계 미국인인 데이비드 장이 맡았다. 그는 미슐랭 가이드 별 두 개를 획득한 ‘모모푸쿠’를 운영하는 유명 셰프다. 

파3 콘테스트에는 선수의 아내나 애인, 자녀들이 캐디를 맡는다. 지난해 루이 우스트히즌의 자녀들이 아빠를 위해 캐디를 하고 있는 모습./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는 대회 개막 하루 전인 수요일에 9개의 파3 홀에서 열리는 이벤트 경기다. 1960년부터 시작됐다. 선수의 아내나 애인, 자녀 등이 캐디를 맡아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경기 감각을 조율할 수 있지만 파3 콘테스트 우승자는 본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한다는 ‘징크스’가 있다. 지난해에는 마스터스에서 2승을 거둔 톰 왓슨(미국)이 역대 최고령(68세) 우승자가 돼 화제를 모았다. 메이저 최다승(18승) 보유자인 잭 니클라우스의 손자 G.T. 니클라우스는 할아버지의 캐디로 나섰다가 홀인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