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웹닷컴 투어 리컴 선코스트 클래식 1R, 디아먼드 2번 홀에서 티샷 연달아 실수 
PGA 웹닷컴 투어 홈페이지에 올라온 벤 디아먼드의 스코어카드. 2번 홀(빨간색 박스)의 타수가 17타다./웹닷컴 투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한 선수가 한 홀에서만 무려 17타를 쳤다. 그래도 그는 끝까지 경기를 마친 뒤 "포기는 없다"고 했다.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우드 내셔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웹닷컴 투어 리컴 선코스트 클래식 1라운드. 스폰서 초청으로 처음 웹닷컴 투어 무대에 선 벤 디아먼드(미국)는 2번 홀(파4)에서 악몽을 겪었다.

페어웨이 오른쪽은 물, 왼쪽은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인 이 홀에서 디아먼드는 연달아 6번이나 티샷을 OB 구역으로 보냈다. 7번째 시도 후 공을 페어웨이에 올렸을 때는 이미 13타였다. 여기서 3번을 더 친 끝에야 공을 겨우 그린에 올릴 수 있었다. 디아먼드는 그나마 1퍼트를 해 17타로 홀을 마쳤다.

디아몬드는 이날 보기 6개를 더해 19오버파 91타를 쳐 꼴찌인 144위로 첫날을 마쳤다. 디아몬드는 "한 홀에서 17타를 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심지어 골프를 처음 시작할 때도 그러진 않았다"며 "골프는 가장 어려운 스포츠다. 그러나 오늘 배운 게 있다면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즐기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건 게임이다. 누구에게나 나쁜 날이 있다. 내일은 어떻게 칠지 보라"고 했다.
벤 디아먼드가 17타를 기록한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우드 내셔널 골프장 2번 홀 모습. 오른쪽은 물, 왼쪽은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이다./미국 골프닷컴
미국 골프닷컴에 따르면 디아먼드의 이날 기록은 PGA 투어 역대 최다 타수 기록에는 미치지 못한다. 존 댈리(미국)는 파5 홀에서 18타를 친 적이 있고, 레이 에인슬리는 1938년 US오픈에서 19타(일부에선 23타로 기록)를 쳤다. 토미 아머는 1927년 쇼니 오픈에서 23타를 기록했다.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한 홀 최다 타수 기록은 신경철(29)이 지난해 A+라이프 효담 제주오픈에서 기록한 18타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www.youtube.com/allthatgolf
▶네이버 TV https://tv.naver.com/allthatgolf/clip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