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이승택, 김홍택, 박상현, 김형성
미국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아마추어 골퍼의 홀인원 확률은 1만2000분의 1이다. 프로 골퍼는 3000분의 1이라고 한다. 말 그대로 행운이 따라야 한다. 가끔 이 행운은 큰 부를 가져다준다. 16일부터 나흘간 경남 양산 통도 파인이스트 골프장 남코스(파70)에서 막을 올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동아회원권 부산오픈이 그 무대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홀인원을 하면 현금 5000만원과 5000만원 어치의 골드바(1kg)를 받게 된다. 우승 상금과 맞먹는다. 파3 홀 4곳에 모두 이 같은 상품이 걸렸다. 여기에 처음으로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에게는 3000만원 상당의 제트 스키까지 주어진다. 다만 홀인원 상품의 50%는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내야 한다. 성금은 선수가 원하는 사회공헌단체에 선수 이름으로 기탁한다.

이 대회를 시작으로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는 하반기 일정을 시작한다. 지난달 8일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을 마친 뒤 약 한 달 만이다.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등 주요 개인 타이틀에서 모두 선두를 달리는 박상현은 이번 대회에서 시즌 3승을 노린다. 국내 투어에서 시즌 3승은 지난 2007년 김경태와 강경남 이후 나오지 않고 있다.

‘스크린 골프 제왕’ 김홍택이 디펜딩 챔피언이다. 그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후에도 스크린 골프 투어를 병행했다. 김홍택은 올해도 스크린 골프 대회에서 2승을 거뒀다. 김홍택은 그러나 올 시즌 필드에서는 부진하다. 톱10 입상이 한 번도 없다. 상금 랭킹은 48위다.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새로운 선수들이 돌풍’을 일으킬지도 관심사다. 전가람, 권성열, 최민철, 문도엽, 그리고 고석완 등은 무명 선수였지만 상반기에 생애 첫 우승을 달성했다. 맹동섭과 이태희는 시즌 2승 사냥에 나선다.

1라운드에서는 권성열이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며 8언더파 64타로 선두에 올랐다.
이준석과 권오상이 공동 2위(6언더파)를 차지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allthatgolf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