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이효송이 5일 JLPGA투어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살롱파스 컵 우승 트로피를 들고 즐거워하고 있다. JLPGA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도 갈아 치웠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열여섯 살 아마추어 국가대표 이효송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2024시즌 첫 메이저 대회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살롱파스 컵(총상금 1억2000만엔) 정상에 올랐다. 마지막 날 7타 차를 뒤집는 극적인 대역전승이었고, 백미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성공한 이글이었다.

5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관심사는 3라운드까지 10언더파로 3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린 이예원(21)과 2위였던 야마시타 미유(23) 맞대결이었다. 둘은 지난해 한국과 일본에서 나란히 상금왕을 차지했던 골프 여제(女帝)들. 이예원은 지난해 KLPGA 투어에서 3승(메이저 1승)을 거두며 상금왕과 대상, 최저 타수상까지 3관왕을 석권했다. 지난 3월 KLPGA 투어 블루캐니언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올 시즌 첫 우승도 거뒀다. 야마시타는 지난해 JLPGA 투어에서 5승을 챙겼고, 2년 연속 상금·대상·최저타수상에 빛난다.

하지만 선두에 7타 뒤진 채 공동 10위로 출발한 이효송이 1번 홀(파5)부터 버디를 잡으며 파란을 예고했다. 9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이효송은 후반 12번 홀(파4)에서 첫 보기를 범했다. 하지만 13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으며 만회했고 15번 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더했다. 16번 홀(파4) 보기로 주춤하는가 했지만 1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잡고는 18번 홀(파5)에서 2온에 성공한 뒤 4m 이글 퍼팅에 성공하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이예원·일본 사쿠마 슈리(22)와 함께 공동 선두였으나 이후 이예원과 사쿠마가 타수를 잃으면서 연장전 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2개로 5타를 줄이며 합계 8언더파 280타로 사쿠마를 1타 차로 제쳤다. 이예원은 이날 4타를 잃으면서 야마시타와 공동 3위(6언더파)에 만족해야 했다. 신지애(36)가 5위(5언더파), 배선우(20)가 6위(4언더파)였다. 이효송은 이번 우승으로 JLPGA투어 역대 최연소(15세176일) 우승 기록도 세웠다.

이효송은 이번 대회에 한국여자아마추어선수권 우승자 자격으로 초청받아 출전했다. 이미 세계 아마추어 골프계에서 한국 차세대 간판으로 이름을 알린 유망주. 지난해 김민솔(18), 서교림(18)과 함께 세계 여자아마추어 팀선수권 우승을 차지했고, 올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 대회 퀸 시리키트 컵에서도 김시현(18), 오수민(16)과 호흡을 맞춰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6월 강민구배 한국 여자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는 최종 라운드에 버디 10개를 잡아내며 2연패를 차지했다. 당시 한 라운드 최소타와 대회 최소타 기록을 모두 새로 썼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처음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후 개인전 우승 트로피만 43개. 할아버지 이승배씨는 손녀가 초등학생 때 훈련할 곳이 마땅치 않자 밭으로 쓰던 집 앞마당을 미니 골프장으로 만들어 주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린뿐 아니라 벙커까지 갖춰 이효송은 쇼트게임과 퍼팅을 일찍부터 다듬을 수 있었다. 평소 뿔테 안경을 쓰고 대회에 나서 역시 안경을 쓰고 10대 나이에 세계 정상에 올랐던 리디아 고(27)를 떠올리게 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놀라운 샷 정확성과 노련한 경기 운영 능력도 닮은꼴이다. 평소 “똑바로 치는 건 누구보다 자신 있다”는 자신감이 승리 바탕이다. 코치를 맡은 이시우 빅피쉬 골프아카데미 원장은 “같은 샷을 반복해서 칠 수 있는 밸런스가 뛰어나고 놀라운 승부사 기질을 지녔다”고 말했다. 이효송은 “박인비 언니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모습을 보며 골프의 꿈을 키웠기 때문에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확실한 목표가 있다”면서 “공이 홀 컵에 들어가는 순간이 제일 좋다”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