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6일 CJ컵 바이런 넬슨을 우승한 테일러 펜드리스(33·캐나다)가 한글로 우승자의 이름을 새겨 넣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AFP 연합뉴스

마지막 18번 홀에서 극적인 뒤집기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우승을 거둔 테일러 펜드리스(33·캐나다)는 그린 위에서 아내, 어린 아들과 뜨겁게 포옹했다. 그는 “내 경력을 통틀어 마침내 우승한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PGA 2부 투어에서 3연속 준우승을 비롯해 준우승 4회, PGA투어에서도 한 차례 준우승에 그쳤던 ‘만년 2등’의 아쉬움을 결국 끊어낸 것이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07위 펜드리스가 6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인근 맥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1·7414야드)에서 열린 CJ컵 바이런 넬슨(총상금 950만 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였다. 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펜드리스는 벤 콜스(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과 상금 171만 달러(약 23억원)를 거머쥐었다.

펜드리스는 2020년 콘페리 투어(PGA 2부투어)에서 준우승을 4차례 하며 2021-2022 시즌 PGA 투어에 뛰어들었다. 자신의 74번째 PGA투어 출전 대회에서 첫 우승한 펜드리스는 2022년 로켓 모기지 클래식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올 시즌 11번 출전에 6번 컷탈락하고 한 차례 톱10(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9위)에 그치다 드디어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펜드리스는 PGA 3부투어 격인 PGA 캐나다에서는 두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린 적이 있었지만 그 이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었다.

전날 3라운드에서 이글 2개, 버디 4개로 8타를 줄이며 1타 차 선두로 뛰어오른 펜드리스는 이날 최종라운드에서 동반자 콜스와 접전을 펼쳤다. 콜스가 16, 17번홀 연속 버디를 낚으며 벤스가 1타차로 앞선 상황. 투 온이 가능한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다시 한번 역전 드라마가 펼쳐졌다. 펜드리스가 18번홀에서 투 온에 성공한 반면, 콜스의 두번째 샷은 그린앞 벙커 사이의 러프에 떨어졌다. 콜스는 3번째샷도 짧게 쳐 4번 만에 그린에 공을 올린 뒤 1.5m 파 퍼트 마저 놓쳐 보기에 그쳤다. 펜드리스가 60㎝ 버디 퍼트에 성공하면서 승부가 끝났다. 안병훈(33)과 김성현(26)이 각각 6타, 7타씩 줄이며 합계 20언더파 264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시즌 4번째 톱10에 들며 페덱스컵 랭킹을 8위로 한 계단 끌어올렸다. 김성현은 시즌 첫 톱10을 기록했다.

공동 4위를 한 안병훈. /AFP 연합뉴스

안병훈은 “오랜 인내 끝에 내 실력에 믿음이 생겼고, 다음 대회에서도 충분히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GA투어는 9일 시그니처 대회 웰스 파고 챔피언십으로 이어진다. 김성현은 “이제 감이 돌아왔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주 경험을 계기로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시우가 공동 13위(17언더파), 강성훈이 공동 41위(13언더파), 김주형이 공동 52위(10언더파), 이경훈과 노승열이 공동 59위(9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아마추어로 대회 최연소 컷통과 기록을 세운 교포선수 크리스 김(잉글랜드)은 65위(6언더파)였다. 후원사인 CJ 초청 선수로 첫 PGA 투어 대회에 나선 크리스 김은 4일 바이런 넬슨 대회 역대 최연소 컷 통과 신기록(16세 7개월 10일)을 세웠다. 기존 기록은 2010년 조던 스피스의 16세 10개월이었다. 2007년 영국에서 태어난 크리스 김은 한국과 일본, 미국에서 프로 골퍼로 뛰었던 어머니 서지현씨의 영향으로 골프와 인연을 맺었다. 티칭 프로를 하던 어머니를 따라 다섯 살 때 자연스럽게 골프를 시작했다.

영국 교포 선수 크리스 김이 5일 미국 텍사스주 맥키니에서 열린 CJ컵 바이런 넬슨 골프대회 3라운드 10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두살 아래 동생 매튜 김도 골프를 한다. 크리스 김은 2021년 영국 주니어 대회에서 두 차례 우승하며 두각을 나타낸 뒤 2022년 2승, 2023년 3승을 따냈다. 지난해 주니어 골프 최고 권위의 맥그리거 트로피 우승을 차지하면서 골프 유망주를 찾던 CJ와 후원 계약을 맺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