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 2023’ 골프 대회 기간 이벤트 행사. 축구공을 차는 김민별(맨 왼쪽)과 이를 바라보는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 두 번째). /AGLF

한국∙인도네시아 수교 50주년 기념행사를 겸해서 열리는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 2023′ 골프 대회에서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를 이끄는 신태용 감독(53)이 ‘홍보대사’로 깜짝 등장했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19일 열린 대회 프로암에 큰아들 신재원(성남FC)와 함께 출전해 많은 관심을 끈 데 이어 대회 1라운드가 종료된 21일에는 아타야 티띠꾼(태국), 황유민, 김민별 등 각국 출전 선수 6명과 함께 ‘신태용을 이겨라’라는 이벤트에 참여, 대회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신태용을 이겨라’는 신 감독은 골프 웨지를, 선수들은 축구공을 사용해 정확성을 겨뤘다. 신 감독은 피칭 웨지를 이용, 20m 거리의 타겟 중심을 맞추고 선수들은 축구공을 발로 차 8m 거리의 소형 골대에 넣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 번씩 교대로 진행된 행사에서 5회가 진행됐을 때까지 각각 2회씩에 성공했으나 마지막 시도에서 신 감독이 실패했지만 황유민이 정확하게 볼을 성공해 선수들이 승리했다.

신 감독과 선수들은 행사 종료 후 서로 사인을 주고받고 기념사진을 찍는 등 즐겁게 지냈으며 행사 관람을 위해 현장을 찾은 갤러리들과도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2019년부터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끌어 온 신태용 감독은 최근 계약기간이 종료됐으나 6개월을 연장, 다음 달 12일부터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4 AFC 카타르 아시안컵 대회까지 대표팀을 지도할 예정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