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베른하르트 랑거(왼쪽)가 3일 미국 위스콘신주 센트리월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시니어) US시니어오픈 우승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 시니어 대회 역대 최다인 46번째 우승이었다. 2위 스티브 스트리커(오른쪽)가 모자를 벗고 경의를 표했다. /AP 연합뉴스

2007년 1월 헤일 어윈(78·미국)이 62세에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통산 45승을 거두자 모두 이 최다승 기록은 깨지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50세 이상 선수들 무대인 챔피언스투어에선 55~56세가 되면 신체적 한계가 오면서 내리막길을 걷곤 했다. 당시 어윈은 60대 초반에도 쉬지 않고 우승한 유일한 선수. 당시 통산 최다승 2위 리 트레비노(83·미국)는 29승이었다. 그해 8월 만 50세로 챔피언스투어에 입문한 1957년생 베른하르트 랑거(독일)도 마찬가지. “그 나이에도 우승할 것 같지는 않지만 하는 데까지 해보자”고 다짐했다.

그리고 17년 가까이 흐른 3일 미국 위스콘신주 스티븐스 포인트 센트리월드 골프클럽(파71). ‘위대한 랑거 형님’이 긴 전장과 깊은 러프로 악명 높은 챔피언스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US시니어오픈(총상금 400만달러)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불가능해 보이던 챔피언스투어 통산 최다승 기록(46승)도 갈아치웠다. 4라운드 합계 7언더파 277타. 2위 스티브 스트리커(5언더파·56·미국)와 3위 제리 켈리(4언더파·57·미국)를 각각 2타, 3타 차로 따돌렸다.

랑거는 지난 2월 추브클래식에서 PGA챔피언스투어 통산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운 지 5개월 만에 전인미답 46승 고지를 밟았다. 당시 세운 챔피언스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도 이날 65세 10개월 5일로 늘렸다. 챔피언스투어에서 64세 이후 승리를 거둔 선수는 랑거가 유일한데 벌써 다섯 번째다. 60세 이후에만 13승을 챙겼다. 랑거는 챔피언스 투어 데뷔 이후 17년 동안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PGA투어 챔피언스 메이저 대회 최다승 기록도 12승으로 늘렸고, 챔피언스 메이저 대회 5개를 다 한 차례 이상 우승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랑거는 “어머니가 오는 8월 100세가 되신다. 좋은 유전자를 물려받은 것 같다. 몇 년 더 현역으로 뛰고 싶다”고 했다. 스트리커는 “60대 중반이 넘어서도 멋진 경기력을 보여주는 랑거의 모습은 우리 모두에게 희망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피터 제이컵슨(69·미국)은 “스물한 살 랑거 모습을 담은 사진을 지금 랑거 사진 옆에 놓아보라. 얼굴 주름을 빼고는 달라진 게 없다”고 했다. 랑거는 19세에 독일 공군 복무 중 완전무장 행군을 하다 디스크에 걸려 고생한 이후 50년 가깝게 매일 피트니스 운동을 하고 있다. 랑거는 PGA투어에선 3승에 머물렀지만, 주무대인 유럽투어에서는 42승(마스터스 2승 포함)을 올렸다. 최경주(53)는 “챔피언스투어에서 가장 무서운 선수는 하루도 빠짐없이 운동하는 ‘랑거 형님’이다”라며 “놀라운 자기 절제와 골프에 대한 집중력은 전 세계 골퍼가 본받아야 할 스승이다”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