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멋진 오늘(Awesome day today).”(LIV 골프 필 미켈슨) “LIV 골프로부터 온 위대한 뉴스. 골프의 멋진 세계를 위한 크고 아름답고 멋진 계약. 모두에게 축하를 보낸다.”(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골프 역사상 가장 슬픈 날. PGA 투어는 골프의 미래를 팔았다.”(PGA 투어 출신 골프 애널리스트 브랜던 챔플리)

지난달 미국 버지니아주 스털링의 트럼프 내셔널에서 열린 LIV 골프 워싱턴 DC 토너먼트에서 팀 우승을 차지한 선수들과 캐디가 샴페인을 터뜨리며 자축하고 있다. LIV 골프로 이적했던 이들은 7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DP 월드 투어, LIV 골프가 통합하며 추후 PGA 투어 복귀 가능성도 열리게 됐다./AP 연합뉴스

7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DP 월드투어(옛 유러피언 투어),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후원하는 LIV 골프가 “골프라는 종목을 전 세계적으로 통합하기 위한 획기적인 합의를 이뤘다”며 공동 성명을 내자 세계 골프계는 술렁였다.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는 “최근 2년간 혼란을 겪은 이후 오늘은 우리가 모두 사랑하는 골프의 역사적인 날”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6월 LIV 골프가 출범한 이후 LIV 골프 가담 선수들을 ‘배신자’로 규정하고 PGA 투어 출전 자격을 박탈했던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가 갑자기 동반자 선언을 한 것이다.

PGA 투어와 PIF, DP 월드투어 세 단체가 발표한 합의 내용은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세 단체가 세계 골프 투어를 운영하는 공동 소유 영리 법인을 설립한다. PGA 투어와 DP 월드투어, LIV 골프를 아우르는 새 투어가 출범하게 되는 것이다. 공동 선언문은 “LIV 골프를 포함한 PIF의 골프 관련 사업적 권리를 PGA 투어와 DP 월드투어 사업 권리와 결합해 새로운 공동 소유 영리 법인으로 이전한다. 새 법인은 세계 최고 선수들에게 경쟁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단 올해 PGA 투어와 LIV 골프의 남은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둘째, 새로운 공동 소유 영리 법인 구성과 운영 중심은 PGA 투어가 다수를 이루지만 PIF가 독점적 투자자가 된다. 제이 모너핸 커미셔너가 새 법인 최고 경영자를 맡고, 야시르 알-루마얀 PIF 총재가 회장에 오르기로 했다. PIF가 사실상 세계 골프를 인수합병하는 셈이다. 공동 선언문은 “PIF가 새로운 법인의 성장과 성공을 촉진하기 위해 자본 투자를 할 예정이다. 아직 이름이 정해지지 않은 새 법인은 사업을 성장시키고, 더 많은 팬의 참여를 유도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셋째, LIV 골프에 가담한 선수들이 원한다면 PGA 투어나 DP 월드투어 복귀가 가능해진다. PGA 투어와 DP 월드투어, LIV 골프는 진행 중인 소송을 모두 취하한다. 공동 선언문은 “2023시즌 종료 후 PGA 투어 또는 DP 월드투어 회원 자격 재신청을 희망하는 선수들을 위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과정을 통해 협력하겠다”고 천명했다. 야시르 알-루마얀 PIF 총재는 “세부 내용 합의는 몇 주 걸리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모너핸 PGA투어 커미셔너와 야시르 알-루마얀 PIF 총재는 “영국 런던에서 두 차례 식사를 하고 골프 라운드를 함께 하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불과 얼마 전까지도 서로 강경 대응 일변도였던 양측 관계가 급선회한 것을 놓고 중국의 석유 위안화 결제에 동조하고 미국 정책에 반기를 드는 사우디아라비아 끌어안기에 나선 미국의 외교적 영향 때문이란 분석도 나온다. 미국이 본격적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달래기에 나서면서 사실상 빈 살만 왕세자가 주도하는 LIV 골프에 선물을 안겼다고 볼 수 있다는 해석이다.

이번 조치로 미켈슨과 브룩스 켑카, 브라이슨 디섐보 등 수억 달러에서 수천만 달러 계약금을 받고 LIV 골프로 넘어갔던 선수들은 꿩 먹고 알 먹는 셈이 됐다. 반면 타이거 우즈(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LIV의 파격적인 제안을 거부하고 PGA 투어 사수를 결정했던 선수들은 배신감을 느끼게 됐다. LIV 골프 출범을 주도한 LIV 골프 CEO 그레그 노먼(호주)은 세 단체 합의를 사전에 통보받지 못했고, 새로운 단체에서도 배제될 것으로 알려져 자칫 ‘토사구팽’ 신세가 되는 분위기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PIF는 2021년 10월 LIV 골프를 설립해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선수들을 영입하면서 기존 PGA 투어와 DP 월드투어가 양분하던 세계 남자 골프계를 흔든 데 이어 전격 합의로 새로운 단체를 주도하게 되면서 PGA 투어와 전쟁에서 승리하게 됐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