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맨손이나 아이언을 잡고 몸통 회전 연습을 하면 골프의 기본 동작이 저절로 해결된다. photo 민학수


“오빠도 공을 칠 때 이렇게 손목이 세워지고 어깨는 으쓱이가 돼?”

아이언으로 공을 몇 개 쳐보던 아내 캐디 김유정(30)씨가 양지호(34) 프로에게 물었다. 뭔가 불편한 느낌으로 공을 치는 아내의 모습을 지켜보던 양 프로는 “응, 프로골퍼도 긴장하면 몸에 힘이 들어가면서 어깨가 올라가. 그런데 그렇게 되는 순간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스윙의 축이 흔들리게 돼. 당연히 샷의 정확성이 뚝 떨어지게 되지”라고 말했다.

“헐~” 김유정씨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고는 “그러면 연습할 필요가 없겠네. 어차피 프로골퍼도 실수하는데~”라고 했다. 양 프로는 “기본이 전혀 안 돼 있는 사람하고 프로도 긴장해서 실수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라며 “초보 때는 꾸준히 연습하고 레슨을 받아서 기본 동작을 하나씩 몸에 익혀가야 한다”고 했다. 기본이 튼튼해야 골프가 재미있어지고 갈수록 실력이 는다. 그럼 어드레스 동작에서 어깨를 으쓱하는 동작은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양 프로가 아내 김씨에게 처음 해준 레슨은 맨손으로 몸통 회전을 하는 동작이었다. 얼른 클럽으로 공을 치고 싶은데 굳이 빈손 스윙 연습을 하라고 하는 이유는 뭘까? 양 프로의 설명은 이렇다.

“골프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 처음부터 공을 맞히는 데만 신경 쓰다 보면 기본적인 몸의 움직임에 좋지 않은 습관이 붙기 쉽습니다. 골프는 몸의 축을 중심으로 좌우로 회전하는 가운데 스윙이 이뤄지는 것이거든요. 이렇게 중요한 동작이기 때문에 프로골퍼도 틈만 나면 맨손 몸통 회전을 하면서 스윙을 점검하죠. 어드레스 자세를 하고 양팔을 가슴 앞에 교차시키고 백스윙, 임팩트, 팔로 스루, 피니시 동작으로 연습하는 것이죠. 가장 중요한 것은 몸의 동작이 끊어지지 않고 휙~휙~ 몸통을 돌려주는 겁니다.”

오른 발가락으로 서는 피니시 동작까지 하다 보면 오른발에 체중이 남는 동작이 없어진다. 이 동작을 통해 상급자들도 어려워하는 체중 이동 동작을 자연스럽게 터득하게 된다.

클럽 없이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만큼 골프 생각이 날 때마다 해보자. 한 번에 5분씩 하루에 100번, 200번씩 하면 몸통 회전이 부드럽게 이뤄지고, 잔뜩 굳어 있던 근육이 부드러워지면서 저절로 힘도 빠지게 된다. 이렇게 1주일, 한 달, 두 달, 석 달이 지나면 클럽을 쥐고도 몸통 회전이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스윙도 멋있어지고 몸통 회전이 원활해지면서 비거리도 늘게 된다. ”.

양 프로를 따라 몸통 회전을 하던 아내 김씨는 자세가 좋아지는 것 같다며 좋아했다. 김씨는 “사실 여성골퍼들은 타수를 줄이는 것 이상으로 스윙이 멋있다는 소리를 듣는 것을 좋아한다”며 웃었다.

양 프로는 맨손 몸통 회전 연습에서 중요한 포인트를 하나 더 이야기했다. 지면 반발력을 이용하는 느낌을 익히라는 것이었다. 갑자기 고급 과정으로 들어가는 것은 아닐까?

양 프로는 이렇게 설명했다. “백스윙 동작을 하면서 오른발로 지면을 누르고, 다운스윙으로 전환하면서 왼발로 지면을 누르는 동작은 골프의 정확성과 비거리를 책임지는 기본 동작입니다. 가장 기본적인 동작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느낌을 익혀나가는 게 좋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