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대한골프협회가 올해 공인핸디캡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대한골프협회

“핸디캡이 얼마예요?” “글쎄요. 잘 맞을 땐 싱글도 쳤는데, 잘 안 맞으면 100타도 쳐요.” 주말골퍼끼리 핸디캡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이야기가 이런 방향으로 흐르는 모습을 보기 쉽다. 국내외 어디서나 인정받을 수 있는 공인핸디캡을 가진 골퍼가 드물기 때문이다. 몇 년 전부터 ‘공인핸디캡’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하던 대한골프협회(이하 KGA)가 스마트스코어, 네이버와 손잡고 올해 본격적으로 ‘공인핸디캡 사업’에 나섰다.

대한골프협회는 9일 스마트스코어, 네이버와 ‘공인핸디캡 사업 계약’체결에 따른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대한골프협회

대한골프협회(KGA)는 9일 경기도 파주 사옥에서 ‘공인핸디캡 사업 계약’체결에 따른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공인핸디캡 사업’은 KGA가 보유한 국내 핸디캡 사업 권한 중 골퍼의 핸디캡인덱스 계산과 표출 및 실제 라운드할 때 골프 코스의 난이도와 경기 방식(라운드 유형 – 스트로크, 매치 등)에 맞게 변환하는 내용을 기본으로 한다.

대한골프협회의 공인핸디캡 인증 안내. /대한골프협회

스마트스코어는 KGA에서 2017년부터 중앙 핸디캡 프로그램으로 채택하여 사용하던 진(GHIN)을 대신하여 핸디캡 산정을 위한 시스템을 제공하고 골퍼의 스코어 입력을 관장하게 된다. 나아가 스마트스코어는 R&A와 USGA가 주관하는 월드핸디캡시스템의 ‘Interoperability Standard(전 세계 공용 핸디캡 인터페이스)’에 한국의 대표 기술 공급자로 참여하여 국내 골퍼가 해외 어디에서나 핸디캡을 쉽고 편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스코어는 기존 앱에서 제공하던 스코어 서비스뿐만 아니라, 이번 사업을 통해 공인 핸디캡을 국내 골퍼가 간편하게 신청·보유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네이버는 스포츠 뉴스의 N Golf를 통해 골퍼의 객관화된 실력의 제공과 추이를 안내할 뿐만 아니라 골프 대회 플랫폼 제공, 멤버십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대한골프협회는 핸디캡의 기본이 되는 코스레이팅 시행을 회원사 골프장에 국한하지 않고 4개의 산하단체(초등연맹, 중고연맹, 대학연맹, 미드연맹) 및 17개 시도골프협회에서 주관하는 골프대회의 코스와 회원사 골프장의 계열사 코스까지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대한골프협회는 공인핸디캡 보급을 골퍼가 알아야 할 기본적인 규칙과 에티켓이 포함된 골프 저변 확대 사업의 하나로서 역점을 두기로 했다. 그래서 대한골프협회 주최·주관 대회부터 월드핸디캡시스템이 적용된 공식 핸디캡 경기를 올해부터 운영한다. 공인핸디캡을 원하는 골퍼들은 1월 말부터 대한골프협회와 스마트스코어 앱 및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는 서비스 사용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